검색보기
댓글보기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 “문 대통령, 써준 연설문을 읽는다? 명백한 거짓”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자료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전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이 "문재인 대통령이 남이 써준 연설문을 읽는다"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발언에 대해 "명백한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최우규 전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진 전 교수의 발언에 대해 "어디서 누구에게 확인해서 저렇게 단정적으로 이야기했는지 모르겠지만, 명백한 거짓"이라고 말했다.

최 전 비서관은 "누구에게 듣거나 어깨너머로 본 게 아니라 내가 해봐서 안다"면서 "말씀 자료 초안을 올렸다가 당신(문 대통령)이 직접 연필로 가필하거나 교정한 문안을 받아 보고 어떤 때에는 자괴감에 빠지기도 하고, 어떤 날은 안심도 하고 그랬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세 꼭지를 올렸는데 한 꼭지만 채택되고, 다른 한 꼭지는 당신이 직접 채택한 이슈를 연필로 적어 보낸 적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를 증언해줄 이는 차고 넘친다"면서 "청와대 현직에 있는 사람들이야 입이 있어도 말을 못 하겠지만, 국회에 가 있는 이들 중에도 이를 지켜본 이들은 꽤 있다"고 강조했다.

최 전 비서관은 11일 진 전 교수가 "애초에 연설에 자기 철학이 없다는 얘기였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언급했다.

최 전 비서관은 "진 전 교수의 말이 '남이 써준 연설문을 읽는다. 자기 의견이 없다'에서 '원고 교정도 안 한다는 뜻이 아니라, 애초에 연설에 자기 철학이 없다는 얘기입니다' 이렇게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어 "여전히 할 말은 많지만, 호불호와 논평의 영역은 내버려두겠다"면서 "팩트체크만 하겠다고 했고, 그게 됐으니 이만 마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전 비서관은 그룹 '이글스'(Eagles)의 노래 '데스페라도'(Desperado)의 영상을 함께 올렸다. '데스페라도'의 첫 구절은 'why don't you come to your senses?'(정신 좀 차리는 게 어때?)라는 가사로 시작한다.

최우규 전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 페이스북
최우규 전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 페이스북ⓒ페이스북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