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새책] 역사학자 심용환과 함께 떠나는 짤막 한국사 탐험 ‘1페이지 한국사 365’
책 ‘읽기만 하면 내 것이 되는 1페이지 한국사 365’
책 ‘읽기만 하면 내 것이 되는 1페이지 한국사 365’ⓒ비에이블

역사는 우리가 살아온 지난 시간과 장소, 인물, 사건과 철학이 쌓인 기록이다. 이런 수많은 조각이 얽히면서 우리가 만들어졌다. 아울러 이런 우리의 역사는 교육을 통해 미래의 지표와 나아갈 방향과 교훈이 된다. 역사를 배우고. 역사를 안다는 건 우리를 알아나가고, 나아갈 방향을 살피는 중요한 과정이다. 역사학자 심용환이 쓴 ‘읽기만 하면 내 것이 되는 1페이지 한국사 365’는 역사의 방향과 의미를 짚는 지도와 같은 책이다. 지도를 통해 사는 곳에 대한 지리감을 익히면 길을 잘 잃지 않듯이 이 책은 역사의 기초적인 맥을 짚어준다.

매일 1페이지씩, 365개의 주제를 읽으며 한국사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게 돕고 있다.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사건, 인물, 장소, 유적·유물, 문화, 학문·철학, 명문장 총 일곱 분야의 지식을 다루고 있어 한국사의 주요 장면을 빠짐없이 살펴볼 수 있다. 관심 있는 내용부터 읽어도 좋고 처음부터 차례대로 읽어도 좋다. 재미있게 읽기만 하면 지식이 쌓이고, 대화가 풀리고, 세계가 확장되는 경험을 하게 된다. 다양한 주제를 1페이지씩 담아 글은 짧고 쉽지만, 내용은 깊고 충실하다. 그래서 한국사를 처음 배우는 사람, 다시 배우는 사람 혹은 기초부터 차근차근 교양을 쌓고 싶은 사람, 시험을 대비하는 사람 모두에게 친절한 안내서가 될 것이다.

심용환은 이 책 에필로그에서 이렇게 말했다. “‘읽기만 하면 내 것이 되는 1페이지 한국사 365’는 제목처럼 ‘한국사’에 대해 다루고 있지만 더 정확히 말하면 ‘한국에 관한 거의 모든 것’을 다루고 있다. 마치 백과사전처럼 우리의 시간과 공간, 우리나라 사람들의 상상력이 빚어낸 수많은 이야기를 꾹꾹 눌러 담았다. 모두가 잘 아는 세종대왕, 김구 선생에 대한 이야기부터 도깨비, 저승사자, 서태지와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까지 말이다.”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장
심용환 역사N교육연구소장ⓒ민중의소리

‘읽기만 하면 내 것이 되는 1페이지 한국사 365’는 다른 한국사 책에서는 볼 수 없었던 여성과 민초들의 삶에 대해서도 주요하게 다룬다. 또 그동안 널리 알려지지 않은 역사 속 숨겨진 이야기와 새로운 해석의 관점도 제시한다. 오래된 역사관에 갇혀 제대로 알지 못했던 사실, 너무나 유명해서 잘 안다고 생각했지만 정작 정확하게 알지 못했던 365개의 이야기를 천천히 읽다 보면 가슴이 뜨거워졌다가, 코끝이 찡했다가, 이내 흐뭇하게 미소 짓는 자신을 발견할 것이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