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광주 나이트클럽에서 대만 국적 30대 숨진 채 발견
경찰 (자료사진)
경찰 (자료사진)ⓒ자료사진

광주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술을 마시던 대만 국적의 30대 남성이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자정께 광주 서구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대만 국적의 A씨(37)가 클럽 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A씨와 동행한 친구 B씨가 이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클럽 룸에서 혼자 나와 춤을 추고 돌아온 사이 A씨가 숨져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에게서 외상 등 타살 흔적은 발견되지 않으며, CCTV(폐쇄회로) 확인 결과 타인이 룸 안으로 들어간 정황도 없었다.

A씨는 대만 국적이지만 한국에서 태어나 영주권을 가지고 오랫동안 국내에서 지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의 시신에서 검체를 체취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부검 등으로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예정이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