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골목식당’ 백종원, 서산 돼지찌개집 변명에 분노 “기본 이하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갈무리.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갈무리.ⓒ골목식당

백종원이 서산 돼지찌개집 ‘장금이’ 사장님의 변명에 분노했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2020 여름특집’ 세 번째 편으로, 서산 해미읍성 골목 긴급 점검이 전파를 탔다.

방송에서는 앞서 SNS와 ‘골목식당’ 비밀요원의 혹평을 받고, 백종원의 분노를 예고한 서산 돼지찌개집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공개됐다.

돼지찌개집에 방문한 백종원은 우선 주방을 살폈다. 주방에서 백종원이 확인한 결과 돼지찌개는 그가 조언한 솔루션과는 완전히 다른 과정으로 조리되고 있었다. 고기를 양념과 볶고 재료를 넣어 끓여나간 기존의 방식과는 달리 사장님은 고기와 국물을 미리 대량으로 만들어 놓는 방식이었다.

홀로 돌아온 백종원은 돼지 냄새가 올라온다는 이유로 고기도 다 씹지 못하고 뱉어냈다. 사장님은 “나는 음식을 잘 안 먹으니까 몰랐다. 매일 먹어보진 않는다”라며 “고기가 잘못된 거면 정육점을 탓해야 하지 않느냐”라고 말해 백종원을 충격에 빠트렸다.

백종원은 “이건 기본 이하다. 기본이었어도 난 얼굴이 빨개졌을 거다. 우리끼리 방송에서 사장님 음식 잘 한다고 ‘장금이’라고 말했는데 왜 이렇게 변한거냐. 촬영할 때 이 집 와서 밥 먹는게 행복했는데 왜 이렇게 변한거냐”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에 사장님은 “손님들이 저한테 맛 없다고 했으면 신경 썼을텐데 다들 맛있게 잘 먹어서 몰랐다”라고 변명했다. 백종원은 “아까 장사하는 거 보니까 손님들이 무서워서 말도 못 걸겠더라”라며 “손님들이 이렇게 음식을 남기고 가는데 궁금하지 않나”라고 물었다. 사장님은 “이렇게 남기고 간 적이 별로 없었다”라고 답했다.

사장님의 계속된 변명에 분노한 백종원은 잔반이 담긴 통을 직접 들고와 맨 손으로 그 안을 뒤졌다. 안에는 고기가 가득했다. 백종원은 “잔반의 대부분이 다 고기다. 이게 안 남긴거냐. 식당 주인이 잔반도 안 보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백종원은 “음식 맛은 달라질 수 있다. 그런데 사장님은 지금 손님에 대한 관심이 없지 않나. 찾아준 손님에게 고마운 마음이 하나도 없는데 무슨 장사를 하겠다고 그러냐”라고 거듭 분노했다.

이어 정인선이 가게에 도착해 사장님에게 그간 SNS에 올라온 평을 확인하게 했다. 사장님은 “이런 줄 알았으면 내가 잘 했을텐데”라고 변명했다.

촬영이 끝난 지 일주일 후 통화에서 사장님은 “그날은 생각해보니까 내가 신경을 쓰지 못했다. 내가 주방을 지켜야 하는데 직원에게 시켰다”라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장님은 “내가 잘못한 걸 안다. 대표님에게 서운함 푸시라고 꼭 전해 달라. 이번에 오셨을 때 본 건 내 진심이 아니다. 앞으로 실망시키지 않게 잘 하겠다”라고 달라진 모습을 기대하게 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