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선녀들’ 김혜윤, 사이판 일본군 위안소에 울컥 “공부하며 화났다”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예고.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예고.ⓒMBC

‘선을 넘는 녀석들’ 김혜윤이 사이판 탐사 중 일본군 위안소 흔적을 보고 분노했다.
 
28일(오늘)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44회에서는 세계사 속 한국사를 배우는 ‘사이판 탐사 2탄’이 그려진다.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김혜윤은 2차 세계대전의 격전지 사이판에서 가슴 아픈 한국사와 마주한다.
 
이날 ‘선녀들’은 사이판에서 상상도 못했던 이야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고 한다. 사이판에서 일본군 위안소로 추정되는 흔적들이 발견됐다는 것. 이어 소개된 친일파의 이름 ‘배정자’를 들은 선녀들은 분노를 숨기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배정자는 이토 히로부미의 양녀가 된 친일파로, 지난 43회 방송 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도 언급돼 주목을 받은 인물이다. 지난 회차에서 전현무는 “(배정자가) 한인 여성 100여 명을 일본군 위안부로 보냈다”라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 김혜윤은 사이판 탐사 중 울컥 감정이 격해진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김혜윤은 “공부하면서 화가 났다”, “왜 이런 것들을 교과서에서 배우지 못했나”, “지금까지 왜 몰랐을까”라고 말하며 안타까움을 쏟아냈다고 한다.
 
김혜윤과 선녀들을 분노하게 만든 배정자의 만행과, 바다 건너 사이판까지 일본군 위안부가 오게 된 사연은 28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될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4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