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리뷰] 도덕과 욕망에 대한 100분간의 설전, 다시 무대에 오른 연극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

연극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
연극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아이엠컬쳐

집에서 한가하게 하루를 마무리하고 있는 엘레나 선생님의 집에 학생들이 방문한다. 예고된 방문이 아니었다. 학생들은 선생님의 생일을 축하하며 노래를 부르고 꽃을 선사하고 선물을 안긴다. 엘레나 선생님은 딱딱하고 원리원칙을 지키는 고등학교 수학교사인 탓에 학생들이 자신의 생일을 기억하고 와줄 것이란 생각은 전혀 하지 못한 모양이다. 우등생 발로쟈, 자기주장이 뚜렷한 모범생 빠샤, 공부는 못하지만 순수하고 착한 비쨔, 그리고 영리하고 똑부러진 랼랴. 이 네 명의 학생들은 엘레나 선생님 생일축하를 위해 온 것이다. 이 연극은 어느 나라, 어느 시대에나 봄 직한 아름답고 감동 넘치는 에피소드로 시작된다.

이 감동 넘치는 상황은 오래 가지 않는다. 학생들은 각자 자신들의 집안 형편을 토로하고 고민을 꺼내 놓기 시작하면서 돌변하기 시작한다. 학생들의 목적은 선생님 생일축하가 아니다. 학생들은 엘레나 선생님이 가지고 있는 시험지 보관실 열쇠가 필요한 것이다. 어제 본 시험 점수를 고치기 위해서다. 빠샤는 지금보다 더 나은 점수를 원한다. 더 나은 미래가 보장된 직업을 위해 좋은 대학을 가야하기에 졸업 전 마지막 시험 점수를 더 높게 고치고 싶다. 비쨔는 가난하고 평범한 아버지처럼 살고 싶지 않다. 적어도 시험점수 B는 받고 싶은데 수학시험 문제를 하나도 풀지 못했다. 비좁은 집에서 가족들과 부대끼며 사는 랼랴 역시 고급 주택과 고급 승용차를 타며 고급스런 삶을 살기 원한다. 이 학생들은 모두 엘레나에게 열쇠를 달라고 당당하게 요구를 한다. 자신들은 모두 그렇게 살 권리가 있으며 그런 삶을 위해 지금 기회를 잡기를 원한다는 것이다.

연극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
연극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아이엠컬쳐

엘레나는 이 갑작스런 상황에 충격과 혼란에 휩싸인다. 엘레나가 열쇠를 내놓을 수 없다고 잘라 말하자 학생들은 온 집을 뒤지기 시작한다. 학생들은 밤새 자신들의 논리를 내세우고 엘레나는 그런 학생들을 설득하고 이해시키려 한다. 이 팽팽한 줄다리기는 밤을 새우고 계속된다. 엘레나는 지쳐가고 학생들의 욕망은 시간과 비례하게 증폭된다. 우등생 발로쟈는 시험성적 고치는 것이 목적이 아니다. 발로쟈는 열쇠를 갖고 싶은 아이들과 도덕과 원칙으로 중무장한 엘레나 사이에서 자신이 짜놓은 게임판대로 조종하며 게임을 즐기고 있다. 발로쟈는 엘레나가 뜻대로 해주지 않자 해서는 안 될 마지막 수를 던진다. 학생들은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얻게 될까. 엘레나는 결국 열쇠를 내놓게 될까.

사실 열쇠를 갖게 될 것이냐, 혹은 내놓게 될 것이냐를 흥미진진하게 지켜보기에 버거운 감정이 더 앞선다. 전 시즌 공연도 그러했지만, 여전히 이 연극은 보는 내내 고통스럽다. 어른들의 욕망과 너무나 닮아 있는 학생들의 욕망을 듣는 고통이 그렇다. 그것이 논리의 오류이지만 반박하기 힘들고 아니지만, 아니라고 말하기에 내 자신이 떳떳하지 못하다. 원작 배경이 구 소련의 몰락시기이고, 혼란스런 이데올로기를 다루고 있으며 1981년 초연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변함없는 이 울림을 마냥 좋아하기에도 마뜩찮다.

또 다른 고통은, 결국 아무도 가져가지 않은 열쇠를 쥐고 울부짖는 랼랴의 눈물을 보는 것이다. 엘레나는 열쇠를 내놓지만 아무도 그 열쇠를 가져가지 않는다. 그렇다면 엘레나의 정의가 이긴 것일까. 학생들은 지극이 주관적이고 상대적이라 비아냥거렸던 도덕성을 되찾은 것일까. 세상은 그래도 선이 힘을 갖고 있는 것일까. 그 어떤 질문에도 명확한 답을 내리지 못하는 현실을 마주하는 것은 늘 고통이다.

다시 돌아온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은 지난 시즌보다 더 촘촘해진 대사가 압권이다. 순간 순간 장면이 멈춘듯한 연출은 극을 전환시키고, 긴장을 고조시킨다. 랼랴의 옷이 강제로 벗겨지는 순간 장면이 멈추고 랼랴 옷 단추가 떨어져 튕겨 나가는 소리 효과는 그것만으로도 손을 모아쥐게 만든다. 지난 시즌 가로로 길었던 무대가 다소 컴팩트해졌다. 하지만 극에 집중하기에는 더 좋아졌다. 무엇보다 연극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은 100분 토론보다 더 팽팽하고 더 드라마틱한 설전이 오고가는 매력넘치는 작품이다. 차마 수준떨어져 보일까 싶어 내놓지 못하는 속마음을 들킨 기분도 들게 한다. 그것을 십대 청소년들의 입을 통해 들어야 한다는 것이 슬프지만 말이다.

연극 ‘존경하는 엘레나 선생님’

공연장소: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
공연기간:2020년 6월 16일-9월 6일
러닝타임:100분
원작:류드밀라 라주몹스까야
제작진:연출 김태형/각색 오인하/음악 배미령/안무 이현정/무대 남경식/조명 이현규/음향 권지휘/의상 홍문기/분장 정지윤/소품 김린아/무대감독 정헌탁/크리에이티브 슈퍼바이저 이재준
출연진:엘레나 역-정재은, 우미화, 양소민/발로쟈 역-김도빈, 박정복, 강승호/빠샤 역-김현준, 오승택/비쨔 역-최호승, 김효성/랼랴-김주연, 이아진

이숙정 객원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