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후배들의 ‘롤모델’ 선미 “내가 잘 해왔구나 생각하게 됐어요”
29일 싱글 ‘보라빛 밤(pporappippam)’으로 컴백한 선미가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신곡 무대를 처음 공개했다.
29일 싱글 ‘보라빛 밤(pporappippam)’으로 컴백한 선미가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신곡 무대를 처음 공개했다.ⓒ제공=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많은 여성 솔로 아티스트의 롤모델로 꼽히는 가수 선미.

선미는 이에 대해 “누군가가 저를 롤모델로 삼아준다니 그동안 내가 잘 해왔구나 생각하게 됐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29일 싱글 ‘보라빛 밤(pporappippam)’으로 컴백한 선미는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신곡과 활동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쇼케이스 진행은 ‘MC배’가 맡았다.

여성 솔로 아티스트들이 롤모델로 생각하는 선미. 이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선미는 “누군가에게 영감이 되고, 롤모델이 되고 싶다는 생각은 다들 있을 것 같다. 저 역시 어릴 적부터 누군가의 롤모델이면 좋겠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선미는 “후배들이 저를 롤모델로 삼아준다니 그동안 내가 잘 해왔구나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각해보면 저도 데뷔하고 처음부터 눈에 띄는 캐릭터는 아니었다. 제가 언제부터인가 인터뷰 때 자주 얘기했던 게 ‘나 자신을 덕질하라’는 말이었다. 많은 사람이 그 말에 공감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29일 싱글 ‘보라빛 밤(pporappippam)’으로 컴백한 선미가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신곡과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29일 싱글 ‘보라빛 밤(pporappippam)’으로 컴백한 선미가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신곡과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제공=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인생은 마라톤과 같아... 비디오로 만든다면? ‘이선미 완주’라고 하고 싶다”

선미는 자신만의 색깔이 담긴 노래와 퍼포먼스로 ‘선미팝’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선미는 “의도한 것은 아니다. 인터뷰때 ‘선미’라는 장르를 만들고 싶다고 한 적이 있다. 그런데 지금은 어디를 가도 ‘선미팝’이라는 표현을 써준다. 그런 표현이 나만의 캐릭터가 확립됐다는 의미에서 뜻깊다. 부담도 있지만,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선미는 SBS 스페셜 ‘선미네 비디오가게’로 처음 방송 MC에 도전하기도 했다.

데뷔 14년차가 된 선미는 “저만의 비디오를 만든다면 마라톤에 비유하고 싶다. 인생은 장기전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내 페이스를 유지하며 잘 달려왔다는 느낌으로 ‘이선미 완주’라고 하고 싶다”며 자신만의 생각을 전했다.

‘보라빛 밤 (pporappippam)’은 지난해 8월 발매한 ‘날라리 (LALALAY)’ 이후 약 10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곡이다. 선미가 꿈꾸는 사랑에 대한 단편들을 몽환적으로 풀어냈다. 선미가 작사를 맡고, 작곡가 FRANTS와 공동 작곡에 이름을 올리며 음악적 성장을 보여줬다.

29일 싱글 ‘보라빛 밤(pporappippam)’으로 컴백한 선미가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신곡 무대를 선보였다.
29일 싱글 ‘보라빛 밤(pporappippam)’으로 컴백한 선미가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신곡 무대를 선보였다.ⓒ제공=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