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국 5G폰 사용자 실제 5G망 접속 시간 15%에 그쳐”
영국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이 30일 발표한 ‘한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2020년 6월’ 보고서에서 한국 통신사별 5G 가용성을 보면, SK텔레콤이 15.4%로 이통3사 가운데 가장 높았고 이어 LG유플러스 15.1%, KT 12.5%로 나타났다.<br
영국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이 30일 발표한 ‘한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2020년 6월’ 보고서에서 한국 통신사별 5G 가용성을 보면, SK텔레콤이 15.4%로 이통3사 가운데 가장 높았고 이어 LG유플러스 15.1%, KT 12.5%로 나타났다.ⓒ오픈시그널

한국에서 5G 스마트폰을 사용하더라도 실제 5G망에 접속하는 시간은 15%에 그치고, 나머지 시간은 LTE(4G) 이하 통신망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은 30일 ‘한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2020년 6월’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서 한국 통신사별 5G 가용성을 보면, SK텔레콤이 15.4%로 이통3사 가운데 가장 높았고 이어 LG유플러스 15.1%, KT 12.5%로 나타났다.

5G폰을 사용해도 대부분 시간은 3G나 4G 통신망에 의존하는 셈이다.

5G 가용성은 5G폰을 이용하는 사용자가 5G망에 연결된 시간의 비율을 의미한다. 5G 가용 구역을 고려하지 않고, 사람들이 자주 사용하는 장소에서 네트워크 연결 시간을 측정한다.

5G에 연결됐을 때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에 접속하거나 다운로드 하는 속도는 LG유플러스가 237.2Mbps로 가장 빨랐다. 이어 SK텔레콤 220.4Mbps, KT 214.8Mbps 순이었다.

오픈시그널에 따르면, 고주파 대역(28GHz)이 아닌 중간 대역 주파수에서 5G를 제공하는 다른 국가의 5G 평균은 110∼170Mbps 수준이다.

통신사별로 자사 4G 평균 속도와 비교한 5G 속도는 LG유플러스가 5.2배, KT와 SK텔레콤은 각각 4.8배, 3.5배로 조사됐다.

5G 이용자가 3G~5G를 통틀어 경험하는 전반적인 접속·다운로드 속도는 SK텔레콤이 110.0Mbps로 가장 빨랐고, 이어 LG유플러스 95.8Mbps, KT 82.2Mbps 순으로 나타났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