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금융당국, ‘토스 결제 사고, 개인정보 유출 없었다’ 잠정 판단
토스. (자료사진)
토스. (자료사진)ⓒ제공 = 뉴스1

금융당국이 이달 초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에서 이용자 몰래 수백만원이 결제된 사고와 관련해 토스를 통한 개인정보 유출은 없었다고 잠정 판단했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를 조사한 금융감독원은 토스가 해킹당한 것이 아니라 누군가 다크웹 등을 통해 확보한 개인정보를 활용해 부정 결제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앞서 금감원은 비바리퍼블리카로부터 관련 서류를 제출받아 검토한 뒤 지난 11~12일 현장 점검을 벌이는 등 사건 경위를 파악했다.

이 조사에서 토스 측이 보고한 내용 이외에 특별한 것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토스 측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제3자가 사용자의 인적사항과 비밀번호 등을 이용해 웹 결제를 한 것으로 파악했다”라며 “토스를 통한 정보 유출이 아닌 도용된 개인정보를 활용한 부정 결제 이슈”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금감원은 이와 별도로 간편결제 시스템 전반에 대한 보완이 필요한 부분을 파악하기 위해 간편결제 사업자 전체를 상대로 토스와 유사한 사고가 있었는지 점검하고 있다.

토스에 따르면 지난 3일 온라인 가맹점 3곳에서 총 8명의 토스 고객 명의로 938만원 상당의 부정 결제가 발생했다. 결제는 모바일 앱이 아닌 웹상에서 이뤄졌으며 고객의 전화번호와 생년월일, 비밀번호가 이용됐다.

경찰도 이 사건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