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개훌륭’ 코비담비 보호자, 담비 입양 결정… “코비도 훈련하겠다”
KBS 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 갈무리.
KBS 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 갈무리.ⓒ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서 강형욱이 훈련을 포기했던 코비, 담비 보호자가 담비를 입양 보내기로 결정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지난 방송에서 소개된 보더콜리 고민견 코비와 담비의 못다한 이야기가 공개됐다.

앞서 코비와 담비는 강형욱 훈련사마저 훈련을 포기한 고민견으로, 당시 강형욱은 두 강아지가 함께 살 수 없다고 설명하며 담비를 입양보낼 것을 제안한 바 있다.

하지만 보호자들은 애정을 주고 있는 담비를 선뜻 입양보내긴 어렵다며 강형욱의 제안을 거절했다. 강형욱은 두 강아지가 함께 있는 상황에서는 훈련이 어렵다고 판단해 훈련을 중도 포기했다.

방송이 나간 이후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코비, 담비에 대한 걱정과 우려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 측은 “보호자께 연락이 오면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상황.

이러한 상황 속 방송에서는 보호자들이 제작진에게 담비를 입양 보내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전화 통화가 전파를 탔다. 엄마 보호자는 “마음은 보내기가 싫은데, 현실적으로는 강 훈련사님이 말씀하신 게 맞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딸과 의논해서 더 좋은 곳이 있다면 보내는 게 괜찮을 것 같다. 좋은 곳으로, 마음 따뜻한 분에게 갔으면 좋겠다”라며 “코비도 훈련을 잘 받아서 좋은 개로 키우고 싶은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강형욱은 힘든 결정을 내린 보호자에게 깊은 감사를 표했다. 그는 “엄청 힘들었을 거다. 방송에 나오는 건 쉽지 않다. 자신의 세간살이를 다 보이며 내가 반려견을 어떻게 키웠는지 전문가에게 보여준다는 건 엄청난 용기가 필요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비와 함께 열심히 운동하고, 산책하고, 교육하면서 보호자님도 더 훌륭한 사람이 되려고 노력하다보면 잔잔하고 오래가는 행복을 코비와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보호자들을 응원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