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개훌륭’ 강형욱 “말만 하고 행동하지 않는 보호자들, 지긋지긋하다”
KBS 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 갈무리.
KBS 2TV '개는 훌륭하다' 방송 갈무리.ⓒKBS 2TV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반려견 보호자의 책임과 의무를 강조했다.

29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강형욱이 다견 가정 뽀미네의 고민을 해결해주는 과정이 전파를 탔다.

이 가정은 보호자가 직접 입양한 뽀미와 자식견 왕자와 공주, 파양의 아픔을 겪은 밍크, 쿠키, 초코 등 6마리의 강아지가 함께 살고 있었다.

반려견들은 잦은 다툼과 소변 실수로 보호자를 고민하게 만들었다고. 아울러 사랑 받기 위해 서로 입질을 하고 다투는 등 다견 가정의 전형적인 문제를 보여줬다.

특히 이 가정은 반려견이 망가트린다는 이유로 집 안에 가구 하나 없이 생활하고, 보호자 모녀는 서서 밥을 먹는 등 모든 생활을 반려견에게 맞춰주고 있었다. 강형욱은 휑한 집 내부에 “이사 가는 집 같다”라며 놀라워했다.

강형욱은 보호자와 반려견 사이의 질서가 무너져있다며 규칙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애정을 주는 것보다 거절하는 법을 먼저 익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보호자는 산책 훈련 때 반려견의 목줄을 잡아당기지 못했고, 강형욱은 “줄을 당기는 게 죄책감이 들 순 있지만, 지금의 행동은 더한 죄를 짓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훈련사가 파양하라는 말을 하느냐고 말하지만, 최선을 다한다고 해놓고선 안 하고, 사랑한다고 말만 하고, 감수성에 찌든 SNS 하나 올리면서 실천하지 않는 보호자들 볼 때마다 지긋지긋하다”라고 일침했다.

산책 훈련과 거절 교육을 배운 모녀 보호자는 방송 말미 “강아지는 정말 사람하기 나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애들(반려견)에게 너무 못된 짓을 하고 있었다. 너무 미안하다”라며 모범적인 보호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