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현대차, 2년 만에 산타페 페이스리프트 ‘더 뉴 싼타페’ 출시

현대자동차가 중형SUV 싼타페 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싼타페’를 30일 출시했다.

현대차는 온라인 런칭 토크쇼 ‘더 뉴 싼타페 디지털 언박싱’을 열고 더 뉴 싼타페를 공개했다. 더 뉴 싼타페는 2018년 출시한 4세대 싼타페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신규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첨단 안전∙편의사양 등을 적용해 신차급 변화를 줬다.

더 뉴 싼타페에는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강화한 최상위 트림 캘리그래피를 운영한다. 내달 1일부터 판매되며 가격은 디젤 2.2 모델 기준 3,122~3,986만원이다.

현대자동차 중형SUV 더 뉴 싼타페
현대자동차 중형SUV 더 뉴 싼타페ⓒ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중형 SUV ‘더 뉴 싼타페’
현대자동차 중형 SUV ‘더 뉴 싼타페’ⓒ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중형 SUV ‘더 뉴 싼타페’
현대자동차 중형 SUV ‘더 뉴 싼타페’ⓒ제공 : 현대자동차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바탕으로 한층 고급스럽고 강인해진 디자인

더 뉴 싼타페에는 현대차 디자인 정체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적용했다.

외장 디자인은 ‘독수리의 눈(Eagle`s eye)’을 콘셉트로 헤드램프 일체형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수직의 T자형 주간주행등(DRL)을 대비시켰다. 측면부는 전면부터 후면부까지 이어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이 눈에 띈다. 후면부는 얇고 길어진 LED 리어 램프, 하단 반사판, 차량 하부를 보호하는 후면 스키드 플레이트의 삼중 가로줄이 안정감을 준다.

실내 디자인은 한층 고급스러워졌다. 높아진 센터 콘솔은 크래시 패드부터 센터페시아, 콘솔박스까지 부드럽게 이어진다. 엠비언트 무드램프는 취향에 따라 64가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클러스터(계기판)은 12.3인치 풀 LCD다. 내비게이션은 10.25인치며 변속 버튼은 전자식(SBW)이 채택됐다.

신규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적용으로 공간성, 안전성, 주행성능, 연비 등 개선

기존 싼타페 대비 전장이 15㎜(4,770㎜ → 4,785㎜), 2열 레그룸(다리 공간)이 34㎜(1,026㎜ → 1,060㎜)늘었다. 2열 후방 화물 용량은 기존 싼타페 대비 9ℓ(625ℓ → 634ℓ) 증가했다.

더 뉴 싼타페는 현대차 SUV 최초로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D2.2’ 엔진과 우수한 변속 직결감과 응답성을 갖춘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더블 클러치 변속기)’를 달았다. 최고출력 202마력(PS), 최대토크 45.0kgf·m다. 연비는 14.2km/ℓ로 기존 싼타페 대비 4.4% 개선됐다.(5인승, 2WD, 18인치 휠 복합연비 기준)

현대차는 더 뉴 싼타페에 초고장력 강판 비율을 높인 고강성 경량 차체구조를 적용해 경량성과 충돌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올 하반기엔 ‘스마트스트림 G2.5 T’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를 탑재한 더 뉴 싼타페 가솔린 터보 모델을 추가로 내놓는다.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차선을 인식해 주행 시 차로 중앙을 유지하게 도와주는 ‘차로 유지 보조(LFA)’ ▲주차 및 출차를 위한 저속 후진 중 충돌 위험 감지 시 경고 및 브레이크를 자동 제어하는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차량 탑승 없이 스마트 키 버튼으로 차량을 움직여 주차 및 출차를 도와주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등이 추가됐다.

▲교차로에서 접근하는 차량까지 인식해 충돌 위험 시 경고 및 브레이크를 자동 제어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변경 상황뿐만 아니라 평행 주차 중 전진 출차 시에도 후측방 차량 충돌 위험을 감지하면 경고 및 자동 제동하는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자동차 전용도로로 적용 영역이 확대된 ‘고속도로 주행보조(HDA)’등 기존 사양들이 개선돼 주행 안정성을 대폭 끌어올렸다.

존 싼타페 대비 새로 추가된 ‘험로 주행 모드’는 진흙, 눈, 모래 등 다양한 노면의 주행 환경에서 구동력, 엔진 토크, 제동 등을 제어해 최적화된 주행성능을 발휘하고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다.

특히 더 뉴 싼타페에 세계 최초로 적용된 ‘운전자 인식형 스마트 주행모드’는 운전자가 개인 프로필을 등록하면 운전자의 운전 성향과 주행 도로 상황을 고려하여 에코, 스포츠, 컴포트 모드 등 최적화된 주행 모드를 자동으로 제공하는 기능으로 최대 3명까지 설정하고 저장할 수 있다.

▲ 스마트폰 블루링크 앱과 연동하면 음성으로 카카오톡 메시지를 읽고 보내주는 ‘카카오톡 메시지 읽기/보내기’가 현대차 최초로 적용됐고 ▲주유소, 주차장 등 제휴 가맹점에서 비용을 지불할 때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차량 내에서 결제가 가능한 ‘현대 카페이’▲스마트폰 앱으로 차량 탑승 및 시동이 가능한 ‘현대 디지털키’▲신체 정보를 입력하면 건강한 운전 자세를 추천해주는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 등도 더 뉴 싼타페의 주요 편의사양으로 들어갔다.

현대자동차 중형 SUV ‘더 뉴 싼타페’
현대자동차 중형 SUV ‘더 뉴 싼타페’ⓒ제공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중형 SUV ‘더 뉴 싼타페’
현대자동차 중형 SUV ‘더 뉴 싼타페’ⓒ제공 : 현대자동차

최상위 ‘캘리그래피’ 트림 등 3개 트림 운영 … 디젤 가격 3,122만원부터

현대차는 더 뉴 싼타페를 ▲주요 고객 선호 사양을 갖춘 ‘프리미엄’ ▲모든 안전∙편의사양이 선택 가능한 ‘프레스티지’ ▲고급스러운 디자인 사양을 더한 최상위 트림 ‘캘리그래피’ 3가지 트림으로 구성했다.

기본 트림인 프리미엄 트림은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FA), 전자식 변속 버튼(SBW), 앞좌석 통풍시트, 2열 열선시트 등 주요 안전∙편의사양이 기본 적용됐고, 프레스티지 트림은 기본으로 탑재된 10.25인치 내비게이션에 더해 모든 안전∙편의사양이 선택 가능하다.

최상위 캘리그래피 트림은 외장에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20인치 알로이 휠, 바디컬러 클래딩[1], 내장에 퀼팅 나파가죽 시트 등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가 적용돼 고급감을 높였다.

차량 색상은 외장 ▲글레이셔 화이트 ▲타이가 브라운 ▲라군 블루 ▲화이트 크림 ▲마그네틱 포스 ▲팬텀 블랙 ▲라바 오렌지 ▲레인 포레스트(캘리그래피 트림 전용) 등 8종과 내장 ▲블랙 원톤 ▲다크 베이지 ▲브라운 ▲카멜(캘리그래피 트림 전용) ▲라이트 그레이(캘리그래피 트림 전용) 등 5종의 조합으로 운영된다.

더 뉴 싼타페 디젤 2.2 모델의 트림별 판매 가격은 ▲프리미엄 3,122만원 ▲프레스티지 3,514만원 ▲캘리그래피 3,986만원이다. (※ 개별소비세 3.5% 기준)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싼타페는 한층 높아진 안전성과 편의성으로 가족을 위한 차를 고려하는 고객층을 만족시킬 차량”이라며 “앞으로 더 뉴 싼타페가 중형 SUV 시장에서 새로운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