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위클리 “에이핑크에게 조언 많이 받아… 같은 회사 데뷔 영광”
걸그룹 위클리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열린 데뷔 앨범 ‘We Ar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6.30
걸그룹 위클리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열린 데뷔 앨범 ‘We Ar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6.30ⓒ뉴스1

에이핑크 후배 그룹인 신인 위클리가 에이핑크로부터 응원과 조언을 받았다고 밝혔다.

30일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신인 그룹 위클리(Weeekly)가 데뷔 앨범 ‘We are’(위 아)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멤버 이수진, 먼데이(Monday),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Zoa), 이재희 7명 멤버는 타이틀곡 ‘Tag Me(@Me)’와 수록곡 ‘Universe’(유니버스) 무대를 선보이고 공동 인터뷰에 임했다.

위클리는 에이핑크의 소속사인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에서 10년 만에 내놓는 걸그룹이다. 이날 조아는 “데뷔 전 리얼리티를 통해 보미 선배님, 초롱 선배님과 함께 했다”라며 “선배님들이 촬영이 끝났을 때나 쉬는 시간이 끝났을 때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 분위기를 편하게 만들어주시기도 하고, 응원도 해주셔서 도움이 많이 됐다”라고 밝혔다.

특히 먼데이는 초등학생 때부터 에이핑크의 팬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먼데이는 “제가 초등학생 때부터 에이핑크 선배님들을 정말 좋아했다”라며 “에이핑크 선배님들의 후배로서, 같은 회사에서 데뷔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지한 역시 “에이핑크 선배님들이 많은 조언과 응원을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다시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감사를 전했다.

위클리는 오늘(30일) 오후 6시 미니 앨범 ‘We are’를 발매하고 데뷔한다. ‘We are’는 10대 소녀들의 활기차고 건강한 에너지를 풀어낸 앨범이다. 타이틀곡 ’Tag Me(@Me)’는 그룹 위클리가 지향하는 이미지를 대표하는 팝 댄스곡으로, 학교 생활을 재치있게 풀어낸 가사와 퍼포먼스가 돋보인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