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풍랑주의보 발효된 광안리서 서핑보드 탄 20대 적발...경찰 조사
풍랑주의보 발효된 부산 앞 바다 자료사진
풍랑주의보 발효된 부산 앞 바다 자료사진ⓒ뉴스1

20대 남성 2명이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는데도 부산 광안리에서 무단으로 서핑보드를 탔다가 적발됐다.

부산해양경찰서는 수상레저안전법을 위반한 혐의로 A(25) 씨 등 2명을 조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A 씨 일행은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이날 오전 광안리해수욕장 해상에서 운항 신고를 하지 않고 서핑보드를 타는 등 불법 수상 레저 활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광안리 앞 해상을 포함한 남해동부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었다.

수상레저안전법에 따르면,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구역에서 파도 또는 바람만을 이용한 수상레저기구를 운항하려면 부산해양경찰서장에게 운항 신고를 해야 한다. 만약 이를 위반하면 1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할 수 있다.

부산해양경찰서는 안전한 수상 레저 문화 정착을 위해 안전의식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