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임은정 “제 고발사건도 검찰수사심의위 기회달라”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자료사진)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자료사진)ⓒ뉴스1

'채널A 검언유착 사건'과 관련, 전문수사자문단 구성을 두고 검찰 내에서 갈등을 보이는 가운데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과거 자신이 전·현직 검찰 수뇌부를 고발한 사건에 대해 "검찰수사심의위원회에 회부해야 한다"고 밝혔다.

임 부장검사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을 "검찰수사심의위에 출석해 합리적 의견을 개진할 기회를 주실 것을 대검과 서울중앙지검에 거듭 공개 요청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전날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A' 사이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해달라며 대검찰청에 건의했다.

이에 대검은 "법리 성립과 혐의 입증에 자신이 있다면 수사팀이 자문단에 참가해 합리적 의견을 개진하라"며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건의를 일축했다.

임 부장검사는 대검이 낸 입장을 의식한 듯 자신을 "범죄 성립과 혐의 입증에 자신이 있는 고발인"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임 부장검사는 "(제가) 고발인이라 (수사심의위) 신청권은 없지만, 신청권 없는 '채널A' 기자 측 요청에 오해를 감수하고 흔쾌히 전문자문단 소집을 결정한 대검이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 더욱 흔쾌히 검찰 수사심의위에 제 고발 건을 회부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임 부장검사는 "조용히 요청하면 조용히 거부당하기 마련이라 많은 분의 관심을 부탁드리고자 제 (페이스북)담벼락에 봉홧불을 올린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임 부장검사는 "중앙지검에 우편 제출한 소집요청서에는 종전 진술서에 명시한 조사요망사항에 대한 조사 완료 후 공소제기, 불기소 여부를 심의할 위원회 소집요청을 부탁드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신청권이 없는 사람의 신청을 흔쾌히 받아줄 정도로 검찰이 특별히 관대한 아량을 베푸는 이때, 보완 수사가 덜 됐더라도 2016년 검찰이 검사의 범죄를 알고도 조용히 사표 수리한 행위의 적법성, 수사를 할 필요가 있는지 등을 상식과 경륜을 갖춘 외부 전문가의 합리적 의견을 꼭 들어보고 싶다"고 재차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촉구했다.

한편 임 부장검사는 지난 2016년 당시 부산지검 소속 윤 모 검사가 민원인이 낸 고소장을 위조해 사건을 처리한 사실을 적발하고도 징계 조치 없이 사표 수리로 사건을 무마했다고 주장하면서,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 전현직 검찰 고위 간부들을 직무유기 혐의로 지난해 4월 경찰에 고발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