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지원, ‘적과 내통하는 사람’ 주호영 발언에 “대단히 모욕적” 분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자료사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19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자신을 '적과 내통하는 사람'으로 지칭한 데 대해 "대단히 모욕적인 발언"이라고 분노를 표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한 근거없는 색깔공세"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어 "청문회를 앞두고 야당이 흠집내기와 낡은 색깔론을 펴고 있지만 정치적인 공세에도 지켜야할 선이 있다"며 "일부 통합당 의원들의 부당한 허위 발언에 항의하며 재발방지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이승만 전 대통령 55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후보자에 대해 "정보기관은 적을 추적하고 냉정하게 적을 파악해야 하는데 적과 친분관계가 있는 분이 국정원을 맡아서 과연 되는가"라고 반문하며 "우리는 국정원의 파경이라고 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박 후보자가 통일부 장관이라면 달리 볼 수 있지만 국정원은 대한민국을 최전선에서 지키는 정보기관인데, (적과) 내통하는 사람을 임명한 것은 그 개념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며 "대통령이 어떤 생각으로 박지원 전 의원을 국정원장으로 임명했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고 비난했다.

또한 주 원내대표는 박 후보자의 군 복무와 대학졸업 문제, 5천만원을 빌린 뒤 5년 이상 이자도 갚지 않은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