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21대 국회 첫 인사청문회서 나온 통합당의 ‘황당 질문’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가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07.20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가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07.20ⓒ정의철 기자

21대 국회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20일 여야가 맞붙은 첫 '경기'는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라고 볼 수 있다.

특히 '공격수' 미래통합당은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통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을 밝히겠다고 단단히 벼르고 있었다.

경찰이 박 전 시장 관련 의혹을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잠정 결정한 가운데, 통합당은 향후 경찰의 수사 의지를 김 후보자에게 캐물었다.

이런 가운데 다소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질문도 나왔다.

통합당 김형동 의원은 "박 전 시장 사인이 정확하게 확인됐냐"고 김 후보자에게 따져 물었다. 여기서 나아가 "최초 발견자가 누구냐", "(발견 당시) 상태가 어땠냐"고도 물었다.

김 의원은 "고인의 명예와 관련된 질문이라서..."라면서 자신도 부적절한 질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안다는 듯이 말하면서도 기어코 그 질문을 이어나갔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최초 발견자'는 "경찰기동대 대원으로 안다"고 답하면서도, 다른 질문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는 건 고인의 명예라든가 유가족의 감정을 감안했을 때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답변을 삼갔다.

그러자 김 의원은 머쓱했는지 "국민들이 직접적 사인에 대해 명확히 알고 있는 게 적어서 다시 확인하고 싶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가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2020.07.20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가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2020.07.20ⓒ정의철 기자

통합당 이명수 의원은 김 후보자에게 "가장 존경하는 인물이 이충무공 맞나. 제가 이충무공 모시는 현충사에 있는 충남 아산 출신...여기서 드릴 말씀은 아니지만"이라고 언급하더니 '황당' 질문을 이어나갔다.

이 의원이 물은 건 "최근 난중일기와 관련해서 충무공이 여자와 잠을 잤다는 것이 허위사실 유포나 명예훼손으로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느냐"는 것이었다.

박 전 시장 사망 이후 인터넷 등에는 '이순신 장군도 관노와 잠자리를 했다'는 내용의 글이 나돌아 논란이 일었는데, 이를 수사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이처럼 이 의원이 직접 나선 것은 그의 지역구인 충남 아산에 현충사가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자 김 후보자는 멋쩍은 웃음을 보이며 "죄송하다"고 답했다.

그런데도 이 의원은 "충무공 이순신이 여성 관노와 잠을 잤다는 잘못된 허위사실이 나왔는데 이를 수사할 용의가 있느냐"고 거듭 따져 물었다.

이에 김 후보자는 "사자 명예훼손죄는 유족 등의 고소가 있어야 한다는 걸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에 대한 자질과 도덕성 검증하는 것과는 다소 동떨어진 '민원성' 질문에 주어진 시간을 거의 할애하는 의원도 있었다.

바로 통합당 김용판 의원이다.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에 대한 수사에 부당 개입한 서울지방경찰청장을 지낸 김 의원은 당시 사건과 관련해 자신에게 유리한 답변을 이끌어내려고 했다.

김 의원은 권은희 당시 수서경찰서 수사과장(현재 국민의당 의원)이 부당한 압력행사로 수사 은폐, 축소 시도했다고 주장해 자신이 기소됐으나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판결 받았다며 "경찰청이 당시 유감 표명 입장을 냈어야 했는데, 이에 동의하냐"고 물었다.

하지만 김 의원은 "곤란하면 답하지 말라"며 답변을 듣지 않더니 계속 본인의 주장을 이어나갔다. 김 의원은 "윤석열(검찰총장)이 이 사건을 아직도 진행시키고 있기 때문에 본 의원이 이 문제를 심각하게 지적하는 것"이라며 질의 시간 대부분을 자신에 대한 수사와 기소에 대한 토로로 채웠다.

김 의원은 "무죄 확정판결을 받았을 때 경찰의 명예와 자존감을 지키기 위해 경찰에서 유감 표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김 후보자에게 "유감을 표명할 자신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사안에 따라 필요하다면 (어떻게 할지) 판단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김용판 미래통합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07.20.
김용판 미래통합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0.07.20.ⓒ뉴시스

최지현,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