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동강 술과 우리 쌀, 물물교환” 이인영, 대북제재 넘을 ‘작은 교역’ 구상 밝혀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인사청문회 참석을 위해 국회로 출발하기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07.21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인사청문회 참석을 위해 국회로 출발하기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07.21ⓒ김철수 기자

21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북측과 인도적 교류를 할 때 대북제재에 저촉되지 않게 물물교환 방식의 '작은 교역'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인영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 마련된 사무실 앞에서 만난 취재진에게 "(남북 교류 협력에서) 벌크 캐시(bulk cash· 대량 현금) 문제들이 제재와 관련해 늘 직접적 제약조건들로 작용했기 때문에 물물교환 방식으로 (하자는 것)"이라며, "어떤 의미에선 새로운 상상력으로 뛰어 넘어가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먹는 것, 아픈 것, 그리고 죽기 전에 보고 싶은 것과 같은 인도적 교류 협력의 영역에서부터 '작은 교역'을 추진했으면 좋겠다"며 "예를 들면 금강산과 백두산의 물 그리고 대동강의 술 등과 우리의 쌀과 약품 등을 물건 대 물건, 현물 대 현물로 서로 교역해보는 것이다. 작은 규모로부터 작은 교역이 시작되면 상황과 조건이 개선되면 더 큰 교역의 영역으로 발전시킬 수 있겠다"고 설명했다.

이는 전날 이인영 후보자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낸 정책 관련 서면 답변서에서 "인도적 협력과 함께 약품·식량 등 인도적 물자에 대해 물물교환 방식의 '작은 교역'과 같은 상호 호혜적 방식도 병행할 수 있다"고 한 것을 조금 더 구체화 한 발언이다. 남북 간 인도적 교류의 경우에도 금융거래가 발생하면, 미국 금융제재(secondary boycott·세컨더리 보이콧)에 저촉될 가능성이 있는 것이 현실이니 소규모 물물교환 방식으로 이를 돌파해 보겠다는 구상으로 읽힌다.

이날 이인영 후보자는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선 "고령자의 경우에는 개별·상호 방문을 추진해 볼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오래전 부터 가지고 있다. 금강산에서 먼저 이뤄졌으면 좋겠고, 금강산이 안 된다면 판문점에서 아주 소규모라도 여는 정책을 제안하고 추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일상적으로 화상을 통해 서로의 안부 묻고 소식을 전하는 등, 이런 과정들을 상시화 할 필요가 있겠다"면서 "이런 점들은 북쪽에서도 나름대로 검토했을 것으로 생각한다. 지금 남북관계 제약 조건이 되고 있는, 장애요인이 되는 걸림돌들을 제거하면 굉장히 신속하게 진행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이인영 후보자는 야당 일각과 보수 언론에서 자녀의 유학·병역 관련, 배우자의 시민단체 활동 관련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하는데 대해서도 입장을 내놨다.

그는 "아들의 병역 문제나 유학 문제와 관련해서 큰 의혹은 어느정도 규명했고 불식되었다고 판단한다"라며 "장관 후보자 도덕성 검증 문제는 장관 개인 문제를 넘어 가족 문제와 연결된다. 청문회 검증 과정들이 관행적으로 반복돼 왔었기 때문에 저 역시 예외일 수 없다고 생각하고 매우 담담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우자 관련 의혹에 대해선 "제 아내는 저의 정치와 다르게 아주 훌륭한 NGO 활동가다. 2008~2012년 사이에 제가 국회의원 아니었고 이명박 정권-오세훈 서울시장 시절일 때도 환경부, 서울시와 관련한 활동을 했다"면서 "선입견과 편견을 빼고 객관적으로 제 아내의 활동에 대해 좀 더 진지하게 살펴봐달라"고 밝혔다.

이소희 기자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