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노총 임시대대서 ‘노사정 합의안’ 최종 부결
민주노총 공지
민주노총 공지ⓒ민주노총

민주노총이 결국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을 승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민주노총은 23일 오후 9시경 ‘71차 임시대의원대회 결과 브리핑’을 통해 “찬성률이 투표인원 과반에 미치지 못하여 임시대의원대회 부의 안건은 최종 부결됐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대표자회의 합의 최종안 승인 건’을 안건으로 임시대의원대회를 전자투표 방식으로 진행했다.

찬반투표엔 제적인원 1479명 중 1311명이 참여했다. 그 결과 499명이 찬성하고, 805명이 반대했다. 투표자 7명은 무효처리 됐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 지도부도 전원 사퇴할 것으로 보인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오는 24일 오후 2시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합의안이 부결되면 사퇴하는 것으로 책임지려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