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한, ‘코로나19 우려’ 개성시 봉쇄·‘특급경보’ 발령
북한이 2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사진은 회의를 주재하는 김 위원장의 모습.
북한이 2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사진은 회의를 주재하는 김 위원장의 모습.ⓒ뉴스1

북한이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개성시를 완전 봉쇄하고 특급경보를 발령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2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해 코로나19 감염자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재월북해 귀향했다며 ‘특급경보’를 발령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통신은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하였다”고 전했다. 3년 전 탈북한 이가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상태에서 지난 19일 군사분계선을 넘어 귀향했으며 개성시를 경유했다는 주장이다.

통신은 “불법 귀향자의 분비물과 혈액에 대한 여러 차례 검사를 진행했다”며 “악성비루스(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로 의진할 수 있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어 “그를 철저히 격리시키고 지난 5일간 개성시에서 그와 접촉한 모든 대상들과 개성시 경유자들을 철저히 조사장악하고 검진·격리조치하고 있다”고 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긴급소집한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는 전날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렸다. 회의에는 정치국 위원 및 후보위원들과 함께 중앙비상방역지휘부 성원들이 방청으로 참석했다. 또한 내각·성·중앙기관 당 및 행정책임간부들, 각 도당위원회 집행위원들, 도급 기관 간부들은 화상회의실을 통해 방청했다.

김 위원장은 관련 보고 직후인 24일 오후 개성시를 완전 봉쇄했고 구역·지역별로 격폐시키는 ‘선제적 대책’을 취했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해당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하며, 특급경보를 발령할 데 대한 당중앙의 결심을 천명”했다.

김 위원장은 “모두가 비상사태에 직면한 현실을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비상방역지휘부의 지휘에 절대복종하고 움직이는 질서를 유지하며, 각급 당조직들이 자기의 기능과 역할을 완벽하게 발휘할 것”을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하는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결정서가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특히 “월남 도주사건이 발생한 해당 지역 전연(전방)부대의 허술한 전선경계근무 실태를 엄중히 지적하고 당 중앙군사위원회가 사건 발생에 책임이 있는 부대에 대한 집중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엄중한 처벌을 적용하며 해당한 대책을 강구할 것을 토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소희 기자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