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취임식 없이 첫 출근한 이인영 “남북의 시간에 통일부가 중심되게 할 것”
이인영 신임 통일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첫 출근을 하며 소회를 밝히고 있다. 2020.07.27.
이인영 신임 통일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첫 출근을 하며 소회를 밝히고 있다. 2020.07.27.ⓒ사진 = 뉴시스

신임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7일 오후 첫 출근했다. 이 장관은 취임식을 생략하고 바로 업무에 돌입하며 "남북의 시간에 통일부가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인영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했다. 이후 취임식을 생략하고 통일부 각 부서를 돌며 직원들과 인사를 나눈 후, 업무 보고를 받을 계획이다.

그는 취임 인사로 통일부 직원들에게 "전략적 행보로 대담한 변화를 만들고, 남북의 시간에 통일부가 중심이 됩시다"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인영 장관은 출근길에 만난 취재진이 첫 출근 소감을 묻자 "우리가 대담한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선 임시방편으로 임기응변으로 대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전략적인 행동을 할 필요가 있어보인다"라며, "통일부가 전략적 행보를 하고 아주 대담한 변화를 만들어서 남북의 시간에 통일부가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인영 장관은 취임후 가장 먼저 챙길 중요한 문제에 대해 묻자 "대화를 복원하고, 인도적 협력을 즉각 실천하도록 하겠다. 그 과정에서 신뢰를 만들어 남과 북이 합의하고 약속했던 것을 이행하는 과정으로 들어가겠다"면서 기존에 밝혔던 3단계 목표를 재차 언급했다.

취임식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코로나19도 있고, 상황이 좀 민감하고 절박한데 의례적인 취임식이 번거롭다고 생각했다. 그런 것은 제 스타일도 아니다"라며 "바로 현안을 챙겨보고 통일부에서 필요한 여러가지 사안들, 전략적·정책적 대책들을 마련하고 실천하려고 그랬다"고 답했다.

끝으로 이 장관은 통일부 직원들과의 소통에 힘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부서 보고를 들으며 "지휘 고하 막론하고, 연령 성별 구별하지 않고 직접 이야기를 듣겠다. 좋은 이야기는 받아들이고 함께 고쳐나가야 할 것은 고쳐나가겠다"면서, "역대 어느 장관님보다 잘 할 자신은 없지만 두 번째로 잘할 자신은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3일 이인영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진행됐다. 이튿날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인사청문회 보고서가 채택됐다. 2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이인영 장관 후보자에 대한 통일부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

관련기사

이소희 기자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