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인영, 통일부 구성원에 적극성 주문 “천수답, 간헐천 아니어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7층 회의실에서 통일부 실·국장들과 브레인스토밍을 가지기 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28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7층 회의실에서 통일부 실·국장들과 브레인스토밍을 가지기 전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28ⓒ사진 = 뉴시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8일 '통일부가 좀 더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자세로 통일 정책을 주도해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인영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통일부 실·국장들과 브레인스토밍(Brainstorming)시간을 갖기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 같은 뜻을 피력했다.

이 장관은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한반도 신경제 도약이라는 국정목표 달성을 위해 통일부의 분발과 새로운 출발이 필요한 때"라며, "남북관계의 공식적이고, 공개적이고, 대중적인 영역에서 통일부가 중심되는 위상과 역할을 분명히 확립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다림의 자세를 넘어서, 차고 나아가는 적극적인 자세로 한 걸음 더 기민하게 움직여 작품을 함께 만들어 내길 바란다"면서 통일부 구성원들에게 능동적 태도를 가질 것을 주문했다.

특히 이 장관은 "통일부는 천수답(天水畓·관개 시설이 없이 농사에 필요한 물을 빗물에만 의존하는 논)이나 간헐천(間歇泉·일년 내내 물이 흐르지 않고 비가 올 때 등 일시적인 기간에만 흐르는 하천)이 아니어야 한다. 또 남북관계가 활성화될 때 덩달아 움직이는 조직은 절대 아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통일부가 국제정세 등 외적 조건에 따라 경색된 북미관계·남북관계가 풀리기만을 기다려서는 안 되며, 스스로 주도적으로 나서 남북 대화 환경을 조성하고, 관련 문제에 대해 항상 제 역할을 하고 있어야 한다는 뜻으로 읽힌다.

또 이인영 장관은 "평화와 통일 모든 분야에서 통일부가 시작과 끝이어야 한다"라며 "평화통일을 향한 우리 겨레의 장구한 여정을 책임지는 조직이어야 한다"고 짚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의 역할 확대 또는 활동 범위 확대를 주문했다. 이 장관은 "당국간의 대화와 협력은 물론, 필요하다면 남쪽에서의 독자적 평화통일 대중사업도 발굴해 우리 국민들 속에 깊게 뿌리 박아야 한다"면서 "민간단체, 지방자치단체, 민주평통 등과 과감하게 열린 협력과 연대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인영 장관은 통일부가 한반도 평화와 관련한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부처가 되어야 한다는 구상도 언급했다.

이 장관은 "정세는 '새로운 통일부론'을 필요로 한다"면서, "곧 남북의 시간 한반도 평화 번영의 시대라는 새 흐름이 필연적 도래하게 할 것이다. 대결과 적대의 냉전시대를 넘어 화해 공존의 평화 시대 설계를 주도할 탄탄한 철학과 이론화 작업이 필요하다"고 짚었다.

이어 "평화경제 로드맵을 만들고 교류와 협력, 투자의 촉진, 산업과 자원의 연합 단계, 시장과 화폐의 공용단계, 재정과 정치 통일 단계로 내달릴 수 있어야 한다"며 "해방 100주년, 광복 100주년을 맞이하는 2045년을 희년(禧年)으로 만들 우리민족 대계도 통일부가 주도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장관은 당면한 과제로 "남북 간 대화 복원과 인도적 협력의 즉각적 재개, 남북 간 오고 간 많은 약속과 합의들의 실천"을 꼽으면서, "아주 작은 것이라도 남북간에 약속한 것이라면, 제 때 실천하고 지키는 마음을 견지하겠다. 그렇게 작은 것을 많이 모으면 우리가 원하는 큰 흐름도 만들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소희 기자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