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언유착 수사팀 부장검사와 한동훈 검사장, 압수수색 중 몸싸움
자료사진
자료사진ⓒ김철수 기자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이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USIM) 카드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검찰과 한 검사장 측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는 29일 오전 10시 30분께 한 검사장이 근무 중인 법무연수원 용인분원 사무실에서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 카드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수사팀이 휴대전화 확보를 하려는 과정에서 정 부장검사와 한 검사장 간 몸싸움이 벌어졌다. 충돌 경위에 대해서는 양 측 입장이 엇갈린다.

서울중앙지검 측은 “압수수색 영장 집행에 착수하는 과정에서 피압수자의 물리적 방해 행위 등으로 인해 담당 부장검사가 넘어져 현재 병원 진료 중”이라고 전했다.

한 검사장 측은 정 부장검사로부터 일방적인 폭행을 당했다며 “공권력을 이용한 독직폭행”이라고 주장했다.

한 검사장 측은 “정 부장에게 자신의 휴대폰으로 변호인에 전화를 해도 되겠는지 물었고, 정 부장이 바로 사용을 허락해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풀려고 하자 소파 건너편에 있던 정 부장이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며 한 검사장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몸 위로 올라타 소파 아래로 넘어지게 했다”고 말했다.

강경훈 기자

사회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