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퀴즈’ 정우성 “영향력 있는 배우, 계속해서 부담감 생각해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갈무리.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갈무리.ⓒtvN

배우 정우성이 배우라는 직업에 대한 만족도와 신념을 밝혔다. 또 어머니에게 영상 편지로 애틋함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배우 정우성이 출연해 배우라는 직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우성은 직업 만족도에 대해 “100% 만족한다. 인간, 관계, 인간성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면서 동시에 사랑받을 수 있는 직업을 가졌다는 건 큰 행운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다시 하겠냐고 물으면 대답은 ‘안 할래’다. 직업의 특성상 익명성을 갖기가 어려운데, 그래서 개인의 직업이긴 하지만 많은 영향력을 내포하고 있다”라며 “부담감을 계속해서 생각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정우성이 배우라는 직업의 영향력을 처음 느낀건 과거 인기를 끌었던 영화 ‘비트’ 때였다. 정우성은 “형 때문에 담배 배웠어요, 형 때문에 오토바이 타다가 사고 났어요, 이런 이야기를 들을 때 너무 미안하고 아팠다”라고 털어놨다.

유재석이 정우성에게 배우 생활을 하며 가장 미안했던 사람을 묻자 그는 ‘가족’이라고 답했다. 정우성은 “어릴 때 너무 빨리 사회로 뛰쳐나왔다. 엄마는 연민의 대상이다”라고 밝혔다.

정우성은 영상 편지를 통해 어머니에게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정우성은 “엄마를 볼 때마다 한 여성으로서의 삶이 저렇게 힘들기만 해도 될까, 이런 생각으로 엄마를 봤던 것 같다. 수고 많으셨고, 앞으로는 좀 더 큰 사랑과 존중을 받을 수 있는 여생을 보내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