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하영, SNS 해킹 피해 호소 “7년의 추억 단돈 3만원에 팔려”
배우 김하영
배우 김하영ⓒ출처=김하영 인스타그램

배우 김하영이 최근 SNS가 해킹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김하영은 30일 방송된 MBC FM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웹예능 '돈플릭스2'에 함께 출연 중인 박성광, 박재현, 손윤상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최근 근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 SNS에 대해 언급했다.

김하영은 “7년 동안 운영했던 SNS를 최근에 해킹 당했다"면서 이 때문에 새 SNS 계정을 열어야 했다고 전했다.

그는 "원래 팔로워가 7만명이었다. 그런데 이제 겨우 천 명이 넘었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7년의 추억이 단 돈 3만원에 팔렸다. 살 수 있다면 10만원에 다시 사고 싶다"라고 피해를 호소했다.

끝으로 김하영은 "포털사이트에 '김하영'을 검색해서 나오는 SNS 계정으로 새로 팔로우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김하영은 SNS 계정을 새롭게 만들었다. 그는 "2013년부터 해온 인스타인데, 꾸준히 내 일상 올리며 소통하며 만든 소중한 곳인데 뺏겼다"며 "계속 아이디 바꾸고 사진 바꾸고를 반복한다고 한다. 남의 인생 훔쳐가고 그렇게 살면 남는 게 뭐가 있는지. 암튼 넌 벼락 맞을거야"라며 분노한 심경을 토로했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