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코로나19 감염 불안감에 부의금 2천만원 세탁기에 돌렸다
세탁기에 5만원권을 넣고 `돈 세탁`한 결과 갈가리 찢겨나간 모습
세탁기에 5만원권을 넣고 `돈 세탁`한 결과 갈가리 찢겨나간 모습ⓒ제공 = 한국은행

한국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불안감에 2천만원 가량의 지폐를 세탁기에 돌리는 등 훼손 사례가 나왔다고 밝혔다.

31일 한은에 따르면 경기도 안산에 사는 엄 모 씨는 코로나19 불안감으로 인해 부의금으로 받은 2천만원 가량의 돈을 세탁기에 넣고 돌려 훼손했다.

인천의 김 모 씨도 같은 이유로 500만원 가량의 돈을 전자레인지에 넣고 돌렸다가 지폐가 타버렸다.

한은에 따르면 이번 상반기 심하게 젖거나 타버린 탓에 못 쓰게 된 돈이 2조7천억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한은이 폐기한 손상 화폐는 총 3억4,570만장으로 지난해 비해 50만장 늘었다.

지폐는 3억3천40만장(2조6천910억원)이 버려졌다. 만원권이 2억2천660만장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천원권(8천560만장), 5천원권(1천260만장), 5만원권(550만장) 순이었다.

동전은 10원화(780만개)를 중심으로 1천530만개(13억원)가 폐기됐다.

상반기 한은 화폐 교환 창구에서 교환된 손상 화폐는 2천360만장(60억5천만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720만장(24억2천만원) 늘었다.

지폐는 총 9만4천300장(25억2천만원)이 사용 가능한 돈으로 교환됐다. 5만원권(4만6천400장), 만원권(2만5천600장), 천원권(1만9천600장), 5천원권(2천600장) 순으로 많았다.

한은은 화재 등에 지폐가 타버렸을 때 원래 면적의 4분의 3 이상이 남아있으면 모두 새 돈으로 바꿔준다. 남은 면적이 5분의 2 이상∼4분의 3 미만이면 절반만, 5분의 2 미만이면 바꿔주지 않는다.

동전은 모양을 알아볼 수 있다면 전액 교환해준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