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술 취한 인권위 공무원, 택시기사 폭행해 현행범 체포
국가인권위원회 (자료사진)
국가인권위원회 (자료사진)ⓒ민중의소리

국가인권위원회 직원이 택시기사를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붙잡혔다.

지난 3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부경찰서는 인권위 소속 공무원 A 씨를 상해 혐의로 입건했다.

A 씨는 지난 24일 술에 취해 택시에서 잠이 들었다가 기사가 깨워 요금을 달라고 하자 주먹을 휘둘러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수사기관에서 A 씨의 폭행 사실이 확인되면 규정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