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틱톡 미국 내 사용 금지…이르면 8월1일 시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뉴시스/AP

미국 정부가 중국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 ‘틱톡’의 미국 내 사용을 제재하기로 했다.

블룸버그·AP 통신 등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취재진을 만나 “틱톡에 관한 한 미국에서 사용을 막을 것”이라며 이르면 8월 1일부터 관련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를 방문하고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나에게는 그런 권한(틱톡 사용을 금지할 권한)이 있다”며 비상경제권법이나 행정명령을 집행에 동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언제 조치가 내려지느냐는 물음에 “즉시 이뤄진다”며 “내일(1일) 문건에 서명할 것”이라고 답했다.

미국은 틱톡을 향해 안보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틱톡을 비롯해 화웨이와 ZTE 등 중국 기업은 중국 공산당과의 연계가 의심돼 이들 기업 서비스와 장비를 사용하면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블룸버그는 틱톡 서비스 약관이 모회사·자회사·기타 계열사와 정보를 공유 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으며, 이전 버전의 개인 정보 보호 정책은 법적으로 필요한 경우 중국 공공 기관과 정보를 교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이 중국 기업을 압박하는 건 기술 패권에서 우위를 점하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블룸버그는 틱톡 금지에 대해 ‘미국 행정부가 중국을 억제하기 위해 취하는 일련의 움직임’이라고 풀이했다. 틱톡 다운로드 수는 전 세계적으로 20억건을 넘었으며, 미국 내 다운로드 수도 1억6,500만건에 달한다.

AP 통신은 중국 정부가 요청하더라도 미국 사용자 데이터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하지 않는 틱톡의 입장을 전했다. 또한, 전직 디즈니 경영진 미국 CEO를 고용한 점을 들며, 중국과의 거리를 두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