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하태경 “이재명, 번지수 잘못 짚어” 지적했다 머쓱해진 이유
없음
ⓒ민중의소리

경기도가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통일부에 건의한 데 대해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번지수를 잘못 짚었다”라며 주장했다가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로부터 “공부 좀 하라”라는 질책을 들었다.

하 의원은 1일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도가 코로나와 남북관계 경색을 핑계로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통일부에 건의했다”라며 “하지만 번지수 잘못 짚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하 의원은 “군에 문의한 결과 이번 한미연합훈련은 기동훈련을 하지 않고 사무실에서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만 추진되고 있다”라며 “즉 컴퓨터 워게임 형태의 훈련이라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가 확산될 가능성은 없다”라며 “혹시 이재명 지사가 온라인으로 전파되는 코로나 변종을 새롭게 발견한 것일까요”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 지사 측은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주한미군에게 코로나 이미지를 덧씌우고 있다”라며 “이러다 이 지사가 평택 주한미군 기지를 집합금지구역으로 설정할까 걱정”이라고 했다.

이에 이 평화부지사는 “하 의원, 공부 좀 해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 평화부지사는 “이번 한미연합훈련이 증원병력을 최소화하고 기동훈련을 하지 않고 워게임 형태로 실시하는 건 이미 모두가 익히 알고 있다”라며 “그러나 알파고처럼 컴퓨터 혼자 바둑 두듯이 워게임을 하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합지휘소 훈련(CCTP)으로 실시하는 것이며 평상시 운용병력보다 훨씬 많은 주한미군, 육해공군, 해병대 등의 부대별, 직책별, 임무별 장병들이 벙커라는 협소하고 밀폐된 공간에 빽빽이 들어가서 훈련하는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 확산의 위험성이 매우 높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는 경기도의 최우선 도정 과제이며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하는 국군과 주한미군 장병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통일부에 건의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미 7월 30일까지 발생한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21명이고 그중 107명이 경기도에 주둔 중인 주한미군이다.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환자 수가 400만 명을 넘었고 사망자 수는 15만 명이 넘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실시했을 때 주한미군발 코로나19 대규모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할 우려가 매우 크고 그 피해는 온전히 경기도민과 국민이 져야 할 것”이라며 “그 책임을 하 의원이 질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번지수를 잘못 짚은 건 하 의원이다”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