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 총리, ‘의대정원 확대 반대 집단휴진 추진’에 “대화로 해결해야”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대한의사협회사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반대하며 총파업을 예고한 것에 대해 "의료계가 집단휴진을 강행할 경우, 방역에 큰 부담이 될뿐더러 피해는 결국 국민께 돌아갈 것"이라고 설득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대한의사협회사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반대하며 총파업을 예고한 것에 대해 "의료계가 집단휴진을 강행할 경우, 방역에 큰 부담이 될뿐더러 피해는 결국 국민께 돌아갈 것"이라고 설득했다.ⓒ제공 =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대한의사협회사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반대하며 총파업을 예고한 것에 대해 "의료계가 집단휴진을 강행할 경우, 방역에 큰 부담이 될뿐더러 피해는 결국 국민께 돌아갈 것"이라고 설득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집단행동을 자제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해결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022학년도부터 10년간 한시적으로 의과대학 정원을 늘려 총 4천명의 의사 인력을 추가로 양성하는 방안을 확정한 바 있다.

이에 지난 1일 대한의사협회는 정부와 여당의 방침에 반발하며 대정부 요구사항을 통해 오는 14일 집단휴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오는 7일에는 전공의들의 집단휴진이 1차로 예고돼 있다.

정 총리는 "최근 의료계에서는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정부정책에 반대하고 있다"라며 "그간 많은 의료인들께서 코로나19 최일선에서 묵묵히 헌신해오신 것을 잘 알고 있기에 현 상황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코로나19를 겪으면서 많은 국민들께서 공공의료 인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절감하고 계신다"라며 "다른 나라와 비교해서도 우리나라 의사 수는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보건복지부는 의료계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더욱 강화해달라"며 "또한 만일의 경우에도 국민들께는 피해가 가지 않도록 상황별 대응방안을 치밀하게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