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한 홍수 피해 심각...농경지 침수, 건물·도로·철도·다리 등 파괴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7일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 홍수 피해 현장을 방문, 유사시에 사용하기 위해 비축한 전시 예비 물자와 식량을 수재민 지원에 활용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황해북도 일대 하천에 수위가 높아져 범람한 모습. 2020.08.07.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7일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 홍수 피해 현장을 방문, 유사시에 사용하기 위해 비축한 전시 예비 물자와 식량을 수재민 지원에 활용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황해북도 일대 하천에 수위가 높아져 범람한 모습. 2020.08.07.ⓒ사진 = 뉴시스(조선중앙TV 갈무리)

북한도 최근 장마와 집중 호우 등으로 인한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농경지와 주택이 침수되고, 도로와 철로 등이 끊어져 주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조선중앙통신은 전날(13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6차 정치국회의 결과를 보도하며 해당 사실을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홍수 피해 복구 및 수재민 생활 보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비한 국가비상방역체계 유지 등과 관련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정치국회의에서는 최근 재해성 폭우와 큰물(홍수) 피해 상황과 관련한 자료가 공개됐다. 이에 따르면, 강원도, 황해북도, 황해남도, 개성시를 비롯하여 북한 지역 내 3만 9296정보(약 390㎢)의 농경지가 피해를 입었다. 주택 16,608세대와 공공 건물 630여동이 파괴되거나 침수됐다. 이외에도 도로와 다리, 철로가 끊어졌으며, 발전소 언제(둑)이 붕괴되는 등 피해가 있었다고 한다.

조선중앙통신은 "인민경제 여러 부문에서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라며, 정치국 회의에서 "강원도 김화군, 철원군, 회양군, 창도군과 황해북도 은파군, 장풍군을 비롯하여 피해 상황이 혹심한 지역 주민들이 소개지에서 생활하면서 커다란 생활상 고통을 겪고있는데 대하여 지적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수재민들이 한지에 나앉아 당 창건 75돐을 맞이하게 할 수는 없다"라며 홍수 피해 복구 및 주민 생활 안정과 관련한 부문별 과업 및 방도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제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보도했다.

또 "이번 기회에 피해지역을 인민들의 요구와 지향, 발전한 시대적수준에 맞게 새롭게 일신시키며 앞으로 자연재해나 큰물이 다시 발생한다고 해도 피해를 받지 않게, 해당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적절한 위치에 질적으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우리 국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세계 보건 위기 상황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한 방역전을 힘있게 벌리는 것과 함께 예상치 않게 들이닥친 자연재해라는 두 개의 도전과 싸워야 할 난관에 직면해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악성 비루스(코로나19) 전파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현실은 큰물피해와 관련한 그 어떤 외부적 지원도 허용하지 말며 국경을 더욱 철통같이 닫아매고 방역사업을 엄격히 진행할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보도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을 막아야 하는 상황이므로, 홍수 피해와 관련해 국제사회나 우리 정부의 지원을 받거나 교류를 하는 일이 쉽지 않을 것임을 시사하는 발언이다.

앞서 지난 11일 유럽연합(EU)은 수해를 입은 북한에 지원을 하겠다는 뜻을 표명한 바 있다. 또 유엔 측도 정례브리핑을 통해 "요청을 받고 필요할 경우 가장 취약한 지역사회들에 대한 북한의 대응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통일부는 정례브리핑에서 대북 수해지원과 관련해 "정부는 자연재해 등 비정치적 분야에서의 인도적 협력은 일관하게 추진한다는 입장"이라며, "북한 수해피해에 대해서는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정치국회의에서는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비상방역전이 장기화되는데 맞게 국가적인 방역사업체계를 세우기 위한 기구를 창설하는 것, 창설된 기구의 책임과 역할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와 함께 지난달 탈북민의 재입북으로 코로나19 특별경보가 내려진 뒤 봉쇄됐던 개성시에 대한 봉쇄 해제 조치도 결정됐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7월 4일부터 실시하였던 개성시를 비롯한 전연지역봉쇄를 전문방역기관의 과학적인 검증과 담보에 따라 해제할 것을 결정하였다"고 보도했다.

이소희 기자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