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놀면 뭐하니?’ 싹쓰리 멤버들 이별 준비... 손편지에 울컥한 유재석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 정지훈)의 여름 마지막 추억 만들기 현장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 정지훈)의 여름 마지막 추억 만들기 현장ⓒ제공=MBC

오는 15일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 정지훈)의 2020년 여름 마지막 추억 만들기 현장이 공개된다.

2020년 여름 가요계는 물론 대중의 마음을 들썩이게 만든 싹쓰리가 3개월 간의 활동을 마무리하며 유두래곤, 린다G, 비룡의 특별한 이별식을 갖는다. 이는 막내 비룡이 소속사에 직접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소속사의 걱정에도 비룡은 “순탄치는 않겠죠.. 그래도 마지막이니까”라며 싹쓰리 멤버들을 향한 진심을 드러냈다.

멤버들과 함께 먹을 따뜻한 밥 한 끼와 진심을 담은 편지, 싹쓰리의 추억을 담은 타임캡슐까지 그동안 멤버들과 하고 싶었던 다양한 이벤트를 계획했다. 유두래곤과 린다G는 비룡의 계획을 듣자 마자 질색팔색(?)하며 ‘비룡찜’을 준비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비룡은 준비한 계획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까.

그런가 하면 린다G와 비룡은 각 멤버들을 위해 손편지를 준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새벽 감성 듬뿍 담긴 두 사람의 편지를 본 유두래곤은 “첫 줄을 딱 읽고 울컥해서 접었네”라고 해 과연 편지에는 어떤 내용이 들어 있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비룡과 소속사가 준비한 싹쓰리 마지막 추억 만들기 모습과 멤버들의 허심탄회한 이야기는 오는 15일 저녁 6시 30분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