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블랙 팬서’ 채드윅 보즈먼 대장암 투병 끝 숨져…43세 일기
헐리우드 배우 채드윅 보스먼.
헐리우드 배우 채드윅 보스먼.ⓒ임화영 기자

마블 영화 ‘블랙 팬서’에서 가상국가 와칸다의 국왕 티찰라를 연기했던 채드윅 보즈먼이 43세의 나이로 대장암 투병 끝에 숨졌다고 AP통신이 29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보즈먼 측 홍보 담당자는 보즈먼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자택에서 사망했으며, 가족들이 그의 곁을 지켰다고 전했다.

가족들은 성명에서 보즈먼이 4년 전 대장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드먼은 사망 전까지 대장암 투병 사실을 외부에 알리지 않았다.

이들은 “보즈먼은 영화 ‘마셜’ 등을 촬영하는 동안 셀 수 없이 많은 수술과 항암치료를 받았다”며 “그는 참된 전사였다”고 말했다.

또 “영화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며 “특히 영화 블랙 팬서에서 국왕 티찰라 역을 맡게 된 건 그의 커리어에 있어서 최고의 영예였다”고 말했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