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웹툰 작가 박태준, 코로나19 치료 후 퇴원… “몸무게 4kg 빠졌다”
웹툰 작가 겸 방송인 박태준.
웹툰 작가 겸 방송인 박태준.ⓒ인스타그램

웹툰 작가 겸 방송인 박태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입원 치료를 마치고 무사히 퇴원했다고 전했다.

31일 박태준은 자신의 SNS에 “무사히 퇴원했다. 후각과 미각은 회복 중이다. 음압병동에 격리되어 침대에서만 10일 이상 머물렀더니 체력이 많이 약해졌지만 다행히 후유증은 없다. 정상적인 컨디션이다”라고 알렸다.

이어 “그런데 살이 4kg가 빠졌다. 네이버 웹툰 대표님과 편집부의 간곡한 휴재 권유에도 마감한다고 고집을 부려 죄송하다. 떨어진 체력은 건강히 회복해 오래오래 만화 그리겠다”라며 59.8kg가 된 자신의 몸무게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박태준은 또 “제가 퇴원하는 날 의료진들은 새 환자를 받을 준비를 하셨다. 방진복 속에서 땀 뻘뻘 흘리며 진료해주시는 교수님과, 새벽에도 호출소리에 뛰어오시는 간호인의 모습이 감동이었다. 저는 아무것도 아니었다”라며 의료진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앞서 박태준은 지난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외모지상주의’ 301화 작가의 말을 통해 “외출을 거의 하지 않는 편인데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후 SNS를 통해 미각·후각 상실, 어지럼증, 오한, 고열 등 코로나19 증세를 전하기도 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