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영화 ‘비상선언’, 코로나19 확산에 촬영 잠정 중단
영화 '비상선언'에 출연하는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영화 '비상선언'에 출연하는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배우매니지먼트, BH엔터테인먼트, 숲엔터테인먼트, 씨제스엔터테인먼트, 플럼에이앤씨, LG아트센터, 플레오이엔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주연의 영화 ‘비상선언’이 코로나19 여파에 촬영을 중단한다.

영화 ‘비상선언’ 제작진은 31일 “배우와 현장 스태프들의 건강과 안전을 유지하며 일정을 진행할 수 있다고 판단되는 시점까지 촬영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앞으로 예정된 일정 중에는 다수의 인원이 필요한 촬영이 많고, 철저한 방역에도 불구하고 예방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촬영 중단 배경을 전했다.

제작진은 “최근 ‘코로나19’가 서울 및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확산 추세에 있고, 강화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촬영을 진행함에도 불구하고 예상하지 못하는 감염 위험이 존재하는 만큼 향후 촬영 지속 여부를 검토해 달라는 제작사 측의 요청이 있었다”며 덧붙였다.

대규모의 인원이 참여하는 영화 촬영의 특성상 자칫 예상치 못한 감염 사례가 발생할 것에 대비해 신중하게 진행하겠다는 판단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비상선언’은 올해 상반기 크랭크인 이후 방역과 개인 위생에 만전을 다 하며 촬영을 안전하게 진행해왔다.

다만, 최근 영화에 참여하고 있는 한 관계자가 외부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 관계자는 보건 당국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고 즉시 자가 격리 조치에 들어갔다. ‘음성’ 판정자와 접촉한 경우에는 자가 격리, 검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당국의 지침에 따라 이후 촬영팀은 철저한 방역 조치 하에 실내 세트 촬영을 진행해 왔다 .

‘관상’ ‘더 킹’의 한재림 감독이 연출하는 영화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다 .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의 출연 소식에 이어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 대세 배우들의 캐스팅까지 확정하며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