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뉴욕 ‘경찰 복면에 흑인 질식사’ 사흘째 항의 시위... 최루탄·연막탄 충돌 격화
미국 뉴욕주 로체스터에서 5일(현지 시간) 경찰의 복면에 질식사를 당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사흘째 격화하는 가운데 갑자기 한 차량이 시위대를 향해 돌진하고 있다.
미국 뉴욕주 로체스터에서 5일(현지 시간) 경찰의 복면에 질식사를 당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사흘째 격화하는 가운데 갑자기 한 차량이 시위대를 향해 돌진하고 있다.ⓒ뉴시스/AP

미국 뉴욕주에서 흑인 남성 대니얼 프루드가 체포 과정에서 경찰이 씌운 복면에 질식사를 당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사흘째 격화하고 있다.

미 언론 보도에 따르면, 5일(현지 시간) 경찰의 복면에 의한 프루드 질식 사망 사건이 발생한 뉴욕주 서부 로체스터에서 전날 저녁에도 사흘째 항의 시위가 이어졌다고 전했다.

약 2천여 명의 시위대는 이날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는 등 평화적으로 시작했지만, 경찰과의 대치 과정에서 일부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폭죽 발사하는 등 점점 격화했다.

현지 경찰은 해산 명령에 따르지 않는 시위대에 최루탄을 발사하고 11명을 폭동과 불법 시위 등의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또 부상을 당한 경찰관 3명이 병원으로 후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시위 도중 시위대를 향해 자동차 1대가 갑자기 달려드는 장면도 목격됐다. 일부 시위대는 프루드의 사망 사건이 발생한 지점 인근의 한 식당에 난입해 손님들을 내보내고 영업을 중단시켰다고 뉴욕포스트가 보도했다.

이날 뉴욕시 맨해튼에서도 수백 명의 시위대가 모여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구호를 외치며 거리를 행진했다고 뉴욕데일리뉴스가 보도했다. 일부 시위대는 시위 도중 스타벅스 등 맨해튼 인근 상가의 벽에 페인트로 낙서를 하고 점포의 유리창을 깨고 약탈을 시도해 뉴욕경찰(NYPD)은 8명을 체포했다.

체포 과정에서 일부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연막탄을 던지는 등 격렬하게 저항했다. 뉴욕경찰은 체포한 시위대 중에서 테이저건 두 개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맨해튼 스퀘어 광장 인근에서도 한 차량이 갑자기 시위대를 향해 돌진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편, 러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이날 이번 사건 조사를 위해 대배심을 소집하겠다고 밝혔다고 미 언론들이 전했다.

제임스 총장은 성명에서 “프루드의 가족과 로체스터의 지역 사회는 이번 사건으로 엄청난 고통과 괴로움을 겪었다”면서 “대배심을 통해 철저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검찰총장이 신속하고도 결단력 있게 대배심을 구성키로 한 데 대해 박수를 보낸다”면서 “뒤늦은 정의는 거부된 정의다. 뉴욕의 주민들은 진실을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며 신속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지 경찰 당국은 지난 4월 사건에 연루된 경찰이 당시 상황에 훈련받은 대로 적절하게 대처했다고 결론을 내린 상태다. 다만 같은 달 검찰에서도 조사에 착수했다. 뉴욕법은 비무장 시민이 경찰 체포 구금 과정에서 사망할 경우 해당 사건 조사를 지역 경찰이 아닌 검찰총장 산하로 넘기도록 규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한 관계자는 뉴욕주 검찰이 대배심을 구성해 조사에 착수하겠다는 결정에 “대배심 구성은 시작에 불과하다”면서 “계속해서 진실과 정의를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 노조는 당시 경찰들이 훈련을 받은 대로 정해진 체포 과정을 준수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