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리뷰] 네 명의 햄릿이 만들어 가는 연극 속 연극, 연극 ‘플레이 위드 햄릿’
연극 ‘플레이 위드 햄릿’
연극 ‘플레이 위드 햄릿’ⓒ극단 플레이 위드

연우무대의 열여섯 번째 특별기획공연 <플레이 위드 햄릿>이 관객들과 만나고 있다. 이번 작품은 2013년부터 <판소리 햄릿 프로젝트><햄릿, 혼잣말> 등을 통해 고전 중의 고전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개성있게 풀어낸 박선희 연출의 극단 플레이 위드와 연우무대의 공동작업을 통해 무대에 올랐다.

무대는 햄릿이 어린 시절을 보낸 다락방에서 시작된다. 그곳에 햄릿은 하나이지만 하나가 아니다. 블랙, 블루, 레드, 화이트로 분열된 네 명의 자아가 햄릿이다. 그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온다. 죽은 아버지로 추정되는 목소리가 수화기 너머로 들려온다. 복수해달라는 부탁과 자신을 기억해달라는 메시지를 남기고 끊어진다.

햄릿의 네 자아는 이제 아버지를 죽인 범인의 실체를 밝혀내기로 한다. 네 명의 햄릿은 매우 역동적이다. 네 명의 자아가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햄릿을 보는 재미는 생각보다 크다. 때론 열정적이고 때론 냉철하고 때론 우울하고 때론 혼란스럽다. 그 나이 청춘이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갈등과 혼란을 다른 색의 자아를 만들어 보여준다는 설정이 새롭다.

연극 ‘플레이 위드 햄릿’ 출연진 프로필 사진
연극 ‘플레이 위드 햄릿’ 출연진 프로필 사진ⓒ극단 플레이 위드

햄릿은 삼촌이 형을 죽이고 왕이 된 것도 모자라 형의 아내까지 빼앗았다는 불확실하나 확신하고 있는 진실을 밝혀내고자 한다. 그 방법은 바로 왕인 삼촌 앞에서 그 같은 내용을 연극으로 재현해 내는 것이다. 공연은 막이 오르고 햄릿은 관객을 향해 속삭인다. 왕의 작은 움직임 하나도 놓치지 않고 지켜봐 달라고. 관객은 햄릿과 함께 아슬아슬하고 위태롭지만 흥미로운 상황을 공유하게 된다.

노래도 춤도 전혀 각이 잡혀 있지 않다. 무질서해 보이기도 하고 거칠어 보인다. 서툰 것 같기도 하고 일부러 의도한 것 같기도 하다. 결투장면의 퍼포먼스는 비극적인 결말을 극대화하기 위해 타악기를 십분 활용한다. 공연을 연상시키는 마지막 장면은 아예 햄릿의 결말을 잊게 만든다. 공연에 심취하다 보면 이게 햄릿이었던가를 망각하고 공연장을 나오게 된다.

사실 햄릿의 비극이야 현대 사회에서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비극에 비하면 애교수준일 수도 있다. 원룸에서 한 발자국 나가기도 힘든 먹고 사는 일이 지난한 오늘날 청춘들에게 금수저 햄릿의 비극이 뭐 그리 중요할까. 그럼에도 무대에 오른 햄릿은 말한다. 공연은 장면을 보는 것이 아니라 장면 너머를 상상하게 해야한다고. 그래서 자꾸 장면 너머를 상상하려 애쓰게 된다. 아마 그래서일 것이다. 형식은 현대적인데 여전히 햄릿의 갈등은 고전 속을 유영하는 이 불협화음이 내내 앙금으로 남는 것이.

연극 ‘플레이 위드 햄릿’

공연날짜:2020년 9월 11일~9월 20일
공연장소:연우소극장
공연시간:100분
관람연령:중학생 이상
티켓가격:전석 20,000원
티켓예매:플레이티켓
공연문의:연우무대(02-744-7090)
원작:윌리엄 셰익스피어
각색, 연출:박선희
제작진:프로듀서 유인수/드라마터그 조승연/시노그래퍼 한원균/의상디자인 강정화/음향디자인 윤석도/사진 서정준/조연출 김영욱
출연진:박동욱, 이섬, 임승범, 은해성

이숙정 객원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