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길벗 칼럼] 환절기면 생기는 피부 각질, 원인과 대처법

끝을 모르고 내리던 비와 찌는듯한 더위로 괴로웠는데, 어느덧 찬바람이 불고 날씨가 선선해졌습니다. 이렇게 날씨가 바뀌고 계절이 바뀌는 시기, 갑자기 갑자기 몸이 따끔거리거나 간질간질하고 얼굴이나 손 부위에 허옇게 각질이 생기는 경험을 해 보신적 없으신가요?

옛날에는 이런 사례를 두고 피부에 ‘버짐이 생겼다.’, ‘버짐이 폈다’고 표현했습니다. 보통 환절기나 날이 건조해지는 때에 많이 나타납니다. 습진 등 피부 질환이 있으신 분들은, 각질이 하얗게 올라오니 증상이 더 심해졌다고 생각해 보습제를 듬뿍 바르거나 각질제거제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이 ‘각질’은 무엇이고 왜 생기는 것을까요?

피부 가려움
피부 가려움ⓒ뉴시스

■ 각질이란?

‘각질’은 섬유성 구조단백의 일종입니다. 피부 가장 겉면에 자리 잡고 있으며, 피부가 외부 자극으로부터 견딜 수 있도록 보호해 주는 ‘보호막’ 역할을 합니다. 각질층을 이루는 것은 피부의 사(死)세포가 대부분입니다. 피부세포가 제 역할을 끝내고도 안쪽 피부, 지방, 근육 등의 보호막이 되어 주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보기 싫어 하지만, 사실은 참 고마운 친구입니다.

좀 지저분해 보여도 속내를 좀 들여다 보면 각질이 생기는 것은 정상 반응입니다. 각질 세포가 떨어져 나가는 것을 ‘박리작용’ 이라고 하는데, 이 박리작용이 이루어지면 우리 눈에 하얀 각질이 보이게 됩니다. 그리고 피부의 맨아래층에서는 박리작용 속도에 맞춰 새로운 피부세포가 생성됩니다. 즉, 각질이 일어난다는 것은 새살이 나고 있다는 것이고, 새 피부세포가 잘 생성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이 가능합니다.


■ 바람직한 각질 관리 방법

박리작용 속도에 맞춰 각질은 저절로 떨어지게 됩니다. 그 전에 각질을 떼어 내는 것은 보호막 역할을 하는 세포 하나를 없애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어디에 긁히거나 모기에 물렸을 때 너무 세게 긁어 상처가 난 경험이 있으실 겁니다. 상처가 아물 때가 되면 딱지가 앉는데, 그럴 때 가려움을 못 이겨 긁으면 또 상처가 나고 다시 딱지가 생깁니다. 딱지를 떼면 딱지가 다시 앉듯이, 각질도 마찬가지 입니다. 각질을 강제로 떼어내는 것은, 계속 각질을 만들어내야 한다는 신호를 피부에 주는 것입니다. 각질에게 내 피부와 이별할 시간을 충분히 주었을 때 비로소 온전한 이별이 가능해집니다.

“당장 너무 보기 싫다. 방법이 없냐” 이런 분들께는 ‘적절한 보습’ 을 하실 것을 권해 드립니다. 제가 만난 환자분들은 대다수가 ‘보습 제일주의’ 입장으로, 각질이 일어나도 보습, 가려워도 보습, 빨개져도 보습을 한다고 하셨습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보습제엔 각질을 녹이는 성분이 포함되기 때문에, 과하게 사용하면 각질을 떼는 것과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그러니 보습제를 바르신다면, 피부가 거칠게 느껴지지 않을 정도의 양을 발라주시기 바랍니다. 미끈거릴 정도로 보습제를 과하게 바르면 피부의 숨쉴 구멍을 막아서 오히려 좋지 않지 않습니다. 또 자외선차단제를 바를 때와 마찬가지로, 한 번에 많은 양의 보습제를 바르기 보다는 적당한 양을 얇게 펴 바르고 다시 건조해지면 또 바르는 식으로 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피부 보습 (자료사진)
피부 보습 (자료사진)ⓒ사진 =pixabay

■ 한의학에서 보는 피부건조와 각질

한의학에서 보통 피부 건조는 ‘진액(津液) 부족’을 원인으로 봅니다. 진액은 몸 안에 존재하는 모든 액체 성분을 통칭하는 말입니다. 예를 들면 피, 골수, 정액 등등이 있습니다. 촉촉하고 윤기 있는 피부는 단순 보습으로 유지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몸속에서 만들어지는 ‘진액’을 통해 얻어진다고 보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위에서 말씀드린 적절한 피부 관리 방법과 더불어 진액을 부족하게 하는 행위(과로,과음, 잦은 성생활 등)을 자제하는 게 좋습니다. 이와 함께 진액을 보충해 줄 수 있는 방법(균형잡힌 식사와 유산균 복용 등)을 실천하는 것이 피부 건조를 막고 과다한 각질과 이별하는 좀 더 근본적 관리방법이 될 수 있겠습니다.

안준 전주 미소로한의원 원장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