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차로 돌진해 파손’ 평택 편의점서 난동 핀 30대, 경찰에 현행범 체포
경찰 (자료사진)
경찰 (자료사진)ⓒ자료사진

경기도 평택 소재 한 편의점에 승용차를 몰고 돌진한 뒤, 기물을 파손하는 등 난동을 부린 30대가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15일 특수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30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같은날 오후 6시쯤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평택시 포승읍 소재 한 편의점으로 돌진해 내부 집기 등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차를 몰고 편의점에 들어간 뒤, 편의점 내에서 약 20분간 전·후진을 거듭하며 내부 기물을 계속 파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그러나 경찰의 지시에도 A 씨는 차에서 내리지 않았다. 결국 경찰은 공포탄 1발을 쏜 후, 차 문을 열고 들어가 그를 체포했다.

사건 당시 편의점 내에는 점주와 직원 2명 등 총 3명이 있었지만 큰 부상을 입은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 씨와 편의점 관계자들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A 씨는 지난 6월에도 이 편의점에서 행패를 부리다 체포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현재 복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이 사건 당시의 영상이 잇달아 게재돼 누리꾼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임수정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