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윤희숙 “정부, 코로나 검사 늘려 공포 조장” 의심에 방역당국 “충격”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뉴스1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필요할 때 (코로나19) 검사를 늘려 공포를 조장한다는 의심이, 정부가 방역을 다른 목적에 이용한다는 의심이 사그라들지 않는다"고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방역당국은 '있는 그대로의 상황만을 전달할 뿐'이라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은 15일 윤 의원의 의혹 제기와 관련된 질문을 받자 "질문 주신 내용을 처음 봤는데, 저로서는 좀 충격"이라며 "저희 방역당국은 과학과 근거, 있는 그대로의 상황을 토대로 항상 전문가들의 의견과 어떻게 하면 코로나19 자체를 최대한 억제하고 차단하고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고 치명률을 낮추고 희생을 최소화하느냐만 머릿속에 있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필요할 때 검사를 늘린다? 이런 개념 자체는 질병관리청 머릿속에, 가슴 속에 전혀 있지 않다"고 단언했다.

또한 권 부본부장은 윤 의원이 방역당국의 코로나19 항체 조사 결과와 관련, "기존 방역 방식을 합리화하는 결과"라고 의문을 표한 데 대해서도 "저희로서는 최대한 있는 그대로 설명을 드리고 있다"고 일축했다.

권 부본부장은 "인구집단 1만명을 토대로 (한) 추가적인 조사, 신병(으로) 입대하는 군 입대자에 대한 조사, 9월 하순과 10월 초에는 결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하는 대구 지역의 총 3천건 이상의 조사 결과 등에 대한 항체 보유 조사 결과를 계획대로, 공표한 대로 진행하고 있다"며 "있는 사실 그대로, 그것을 토대로 근거에 입각해 방역 대책이 진행돼야만 국민 여러분의 건강을 지킬 수 있기 때문에 그렇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혹여라도 저희 방역당국에 대해 조금 오해가 있으신 분이 계신다면 저희가 언제라도 추가로 설명을 더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의원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윤 의원은 "방역의 성공은 국민의 신뢰에 달렸다. 방역당국을 전폭적으로 신뢰해야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정부가 신뢰할 만해야 국민의 신뢰가 유지될 수 있다"고 비난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