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통신비 2만원 지원, ‘1인 1회선’ 원칙…선불폰·알뜰폰도 가능
서울 시내 휴대폰 대리점 모습. 2019.05.12.
서울 시내 휴대폰 대리점 모습. 2019.05.12.ⓒ뉴시스

정부가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책을 1인 1회선 방식으로 진행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만 13세 이상 전 국민을 대상으로 9월 현재 보유하고 있는 이동통신 1인 1회선에 대해 2만원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통신비는 9월분 요금을 10월에 차감한다. 요금이 2만원 미만이면 차액을 다음달로 이월해 지원한다.

통신비 지원 대상에는 후불폰뿐 아니라 알뜰폰과 선불폰도 포함된다. 선불폰과 후불폰을 둘 다 사용하는 경우는 후불폰 요금을 우선 지원한다. 후불폰이 여러 개 사용하는 경우, 먼저 개통한 폰 요금에서 차감한다.

다른 가족 명의로 휴대전화를 이용하는 경우에는 본인 명의로 변경해야 지원받을 수 있다. 본인이 직접 신분증·건강보험증·가족관계증명서 등 가족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갖고 인근 대리점이나 판매점을 방문해 명의를 변경할 수 있다. 과기부는 보다 손쉬운 명의 변경 방법을 통신사들과 협의 중이다.

법인 명의 휴대전화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을 받기 위한 별도의 신청 절차는 없다.

통신비 지원 대상은 해당 이동통신 회선으로 사전에 문자 메시지(SMS)를 통해 안내하고, 지급 직후 차감 사실 등을 다시 통보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사항은 국회 예산안 통과 후 문자 메시지(SMS) 등을 통해 알릴 예정이다.

문의 사항은 이번주에는 과기부 CS센터나 통신사 콜센터, 다음주에는 전용 콜센터를 통해 상담받으면 된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