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세균, ‘개천절 집회’ 강행 기조 보수단체에 “지금이라도 계획 철회하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9.16.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9.16.ⓒ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오는 개천절 반정부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극우·보수 단체를 향해 “지금이라도 집회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집회가 강행된다면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광복절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도화선이 됐고 이로 인해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다”며 개천절 집회를 기획하고 있는 이들에게 “많은 국민들께서 그리운 부모·형제와의 만남까지 포기하고 코로나19와 싸우고 계신 상황을 고려하면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정 총리는 “최근 나흘 연속으로 국내 발생 확진자가 100명 내외를 기록하고 있다. 긍정적인 신호임이 분명하지만 소규모 집단감염이라는 지뢰와 조용한 전파자라는 복병이 우리 주변에 도사리고 있어 결코 안심하기에는 이른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수도권의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하되, 추석 연휴를 전후해 2주간을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해 특단의 대처를 해나가기로 했다”며 “일상생활에 영향이 큰 거리두기 단계를 현 상황에 맞게 조정하여 숨을 고르는 한편,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최대 승부처가 될 추석 연휴 기간을 보다 철저하게 대비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번 방역전략이 성공하려면 정부와 지자체의 역량 결집이 우선 뒷받침돼야 하겠지만 이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라며 “올해 추석 연휴만큼은 무엇보다도 코로나19로부터 가족의 안전을 서로 지켜주는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