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부 “의대생들 명확한 의사표시 없어…국시 응시 추가기회 검토 한계”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민중의소리

의대생들이 동맹휴학 등 단체행동을 중단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지만, 정부가 추가 응시 기회를 부여해줄지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의대생들이 명확한 의사표시가 없는 상태에서 정부가 의도를 짐작해서 국가시험 응시 추가기회를 검토하는 데엔 한계가 있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안타까운 사례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은 염려가 되지만, 정부의 기존 입장 변경을 검토할 상황은 아직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의대생들을 대표하는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는 지난 14일 동맹휴학과 국가고시 거부 등 단체행동을 중단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맹휴학의 경우 학교 측과의 조율이 가능하지만, 국시의 경우 이미 추가 신청까지 완료된 상황이라 집단행동을 중단했다고 해서 곧바로 국시 응시로 연결되는 건 아니다. 해당 절차가 이미 완료됐고, 이례적으로 한 차례 더 응시 기회를 부여해준 사안이라, 더 이상의 추가 기회를 부여해주는 데엔 다른 국시 응시자와의 형평성 문제, 국민적 동의 여부 등이 고려되어야 한다.

앞서 지난 6일 자정까지 신청이 마감된 국시에는 응시대상 3천172명 중 14%에 불과한 446명만이 신청했다.

강경훈 기자

사회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