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리운전 기사 불렀더니 술 취해 28km 운전, 결국 사고로 입건
자료사진
자료사진ⓒ뉴시스

술에 취한 채 고객 차량을 운전하다 사고를 낸 대리운전 기사가 붙잡혔다.

15일 인천 논현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대리운전 기사 A(50) 씨를 입건했다.

A 씨는 앞서 9일 오후 9시쯤 경기도 고양시 장항동에서 인천시 남동구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장수나들목까지 28km가량 고객 차량을 음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음주운전 중 장수나들목 인근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당일 A 씨의 음주운전을 의심한 다른 운전자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장수나들목 인근 도로에서 A 씨를 붙잡았다.

당시 신고자는 비틀거리는 차량을 목격하고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김포 IC부터 해당 차량을 따라가 경찰에 위치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거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55%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조아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