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홍영표, 국민의힘 향해 “쿠데타 안 되니 국회 와서 공작”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9.16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9.16ⓒ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쿠데타 세력'이라고 지칭해 반발을 샀다.

민주당 황희 의원이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특혜 의혹을 제보한 당직사병 실명과 얼굴 사진을 공개한 데 대해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이 사과를 요구하는 과정에서였다.

이에 홍 의원은 "(야당이) 추 장관 건으로 선전장을 만들고 싶어 하는 것 같다"며 즉시 황 의원과 추 장관을 엄호했다.

홍 의원은 이어 추 장관 아들을 둘러싼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를 개입하고 했던 세력이 옛날에는 민간인 사찰하고 공작하고 쿠데타까지 일으키다 이제 그런 게 안 되니까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고 비난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홍 의원에게 "국회에 들어온 쿠데타 세력은 누구를 얘기하나. (국회에) 들어와서 공작을 했다는 말씀은 무슨 말씀인가"라며 "분명한 해명을 듣고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당직사병 등 '제보자'의 주장을 연일 언론을 통해 전하고 있는 인물이다.

같은 당 한기호 의원도 "저와 신 의원이 군복을 입었던 사람"라며 "질의하기도 전에 예단으로 쿠데타 세력이라고 말한다면 우리는 퇴장하겠다"고 반발했다. 이에 청문회는 한때 파행을 빚었다.

결국 홍 의원은 "국방위가 초당적인 상임위가 돼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과거 군이 부끄러운 역사가 있는 것 아니냐"며 "두 분을 지목해 쿠데타에 참여했다는 것은 아니다. 그런 데 대해서는 유감 표명을 하겠다"고 밝혔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쿠데타세력 국회 입성’이라며 비판하자 황희 의원과 하태경 의원이 말리고 있다. 2020.08.16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쿠데타세력 국회 입성’이라며 비판하자 황희 의원과 하태경 의원이 말리고 있다. 2020.08.16ⓒ정의철 기자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쿠데타 세력'을 문제 삼으며 청문회장을 퇴장하고 있다. 2020.09.16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쿠데타 세력'을 문제 삼으며 청문회장을 퇴장하고 있다. 2020.09.16ⓒ정의철 기자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