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을왕리 음주운전 동승자 측, “합의금 내준다”며 운전자 회유 정황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치어 숨지게 한 을왕리 음주운전자 A씨(33)가 14일 오후 인천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 중부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2020.09.14.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치어 숨지게 한 을왕리 음주운전자 A씨(33)가 14일 오후 인천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 중부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2020.09.14.ⓒ뉴시스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숨지게 한 ‘을왕리 음주운전’ 사건의 동승자가 운전자에게 합의금을 대신 내주겠다며 자신에게 유리한 진술을 종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6일 YTN 보도에 따르면, 동승자 B(47) 씨의 지인은 운전자 A(33) 씨에게 사고 이후 문자를 보내 “합의금 낼 능력이 없지 않냐”라며 “B 씨가 입건되면 도와줄 수 없다. 그를 적으로 만들 때가 아니”라고 말했다.

B 씨가 A 씨의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입건된 것과 관련, B 씨는 술에 취해 음주운전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경찰에 진술해달라는 취지다.

A 씨는 오히려 B 씨가 음주운전을 강요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리기사를 부르자는 말을 무시하고, ‘네가 술을 덜 마셨으니 네가 운전하라’라며 강압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다는 주장이다.

A 씨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B 씨의 혐의는 방조 혐의를 넘어 교사 혐의로 처벌 수위가 더 높아진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인천 중부경찰서는 해당 문자를 입수해 추가 수사에 들어갔다.

운전자 A 씨는 지난 9일 오전 0시 55분경 인천시 중구 을왕동 한 편도 2차로에서 음주 상태로 벤츠 승용차를 몰다가 역주행해 당시 오토바이를 타고 치킨을 배달하러 가던 C 씨(54)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동승자 B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고 진술했으나, 경찰은 B 씨를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가 난 차량은 B 씨의 회사 법인 차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