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추미애 아들 측, 신원식 ‘민원실 전화 여성 목소리’ 주장에 “악의적” 반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쿠데타 세력'을 문제 삼으며 청문회장을 퇴장하고 있다. 2020.09.16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쿠데타 세력'을 문제 삼으며 청문회장을 퇴장하고 있다. 2020.09.16ⓒ정의철 기자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당시 휴가 연장 과정에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한 사람이 여성이었으나 관련 기록에는 추 장관 남편 이름이 기재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추 장관 아들 측은 "악의적인 주장"이라며 반발했다.

신 의원은 이날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어제 검찰이 군을 압수수색해서 녹취파일을 가져갔다고 하는데, 그와 관련해 제가 중요한 제보를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신 의원은 "(추 장관 아들인) 서씨 휴가 연장에 관련해 어떤 여자분이 전화를 했다"며 "신상을 기록해야 한다고 하니 이름을 이야기했다고 한다. 사실을 확인해보니 (이름이) 추미애 장관 남편분으로 기재돼 있었다"고 익명의 제보 내용을 전했다.

신 의원은 "목소리는 여자분이었다고 한다"고 강조하면서 "당시 (전화를) 받는 사람은 남자 이름인지, 여자 이름인지 잘 몰랐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2017년 서씨의 소속 부대 지원반장이 기록한 면담기록에는 '서씨의 부모가 휴가 연장에 관해 국방부에 민원을 넣었다'고 적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신 의원의 주장에 서씨의 변호인은 입장문을 내고 "마치 추 장관이 직접 전화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부추기는 악의적인 주장"이라며"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이용한 비겁한 정치공세"라고 비판했다.

변호인은 "신 의원은 지난 번에도 자신의 3사단 참모장 출신인 전 한국군지원단장을 내세워 서씨의 자대배치 청탁이 있었던 것처럼 국민과 언론을 속이려다 거짓임이 드러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숙을 해도 모자랄 분이 또다시 익명의 제보자를 내세워 또 다른 의혹을 부풀리는 것은 응당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추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했느냐'는 야당 의원 질의에 "저는 전화를 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