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병석 의장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 동시 실시 검토 필요”
취임 100일을 맞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맞춰 비대면 방식으로 화상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09.16
취임 100일을 맞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맞춰 비대면 방식으로 화상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09.16ⓒ정의철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16일 "2022년 대통령선거와 전국지방선거를 동시에 실시할지 진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취임 100일을 기념해 열린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내후년 상반기 두 선거가 석 달 간격으로 열린다. 적지 않은 국력 소모가 예견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내년에는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해 결론을 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또 "1987년 마지막 개헌 이후 33년이 흘렀다"며 "산업화 세대와 민주화 세력이 정치적으로 타협한 헌법이 이제 시대에 맞지 않는다"라고 개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권력 구조 개편도 필요하다"며 "현행 제도 아래서 거의 모든 대통령이 불행한 사태를 맞았는데, 한두 번이면 사람의 문제지만 예외가 없다면 제도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개헌 논의 시기에 대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잠잠해진 내년쯤 본격적으로 논의할 수 있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박 의장은 국회의 코로나19 확산 예방 대책과 관련해선 "이번 정기국회 안에 각 상임위까지 비대면 영상회의가 가능하게 준비할 것"이라며 "여야의 국회법 개정합의를 전제로 비대면 화상회의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화상회의가 여당의 일방적 국회 운영을 초래할 수 있다'는 야당의 우려에 대해서는 "일리가 있다"면서도 "모든 비대면 회의와 표결은 여야 합의가 됐을 때만 가능하도록 법 제도를 정비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밖에 박 의장은 "21대 국회에서 세종의사당의 터를 닦아야 한다"며 "국회 사무처는 세종의사당 준비를 위한 전담조직을 구성했는데, 의장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취임 100일을 맞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맞춰 비대면 방식으로 화상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09.16
취임 100일을 맞은 박병석 국회의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맞춰 비대면 방식으로 화상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09.16ⓒ정의철 기자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