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청와대 “‘살기 좋은 나라’ 17위 유의미, 2014년 후 최고순위”
청와대 전경. 자료사진.
청와대 전경. 자료사진.ⓒ뉴시스

청와대는 미국 사회발전조사기구가 발표한 '2020 사회발전지수(SPI)'에서 우리나라가 '살기 좋은 나라 17위'로 선정됐다면서 긍정적인 의미를 부여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16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우리나라가 미국 사회발전조사기구가 발표한 2020 사회발전지수(SPI) 조사에서 163개국 가운데 17위로 나타났다"며 "살기 좋은 나라 17위의 성적표"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17위가 만족스러운 결과인지 아닌지는 평가가 다양하겠지만, 유의미하다고 볼 수 있는 것은 2014년 이후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재확산으로 국민들께서 많이 힘드시지만 그래도 한 걸음 한 걸음 보다 더 살기 좋은 나라를 향해 나아가고 있었던 셈"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이번 조사에 대한 평가 기준은 크게 ▲기본적 욕구 ▲웰빙의 기반 ▲기회 등 세가지로 구분돼 있다며 각각의 세부 항목에 대한 우리나라의 순위를 나열했다.

기본욕구 부문에서는 ▲영양과 의료지원 19위 ▲물과 위생시설 26위 ▲주거환경 32위 ▲개인안전 5위를 기록했다.

웰빙 부문에서는 ▲기초 지식에 대한 접근성 26 위 ▲정보 통신에 대한 접근성 1위 ▲건강과 복지 5위 ▲환경의 질 80위를 기록했다.

기회 부문에서는 ▲개인의 권리 25위 ▲개인의 자유와 선택 30위 ▲포용성 39위 ▲고등교육에 대한 접근성 3위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정보 통신에 대한 접근성에서 1위를 차지한 데 대해 강 대변인은 "ICT(정보통신기술) 강국답게 온라인 정보에 대한 접근성이나 휴대폰 가입률에서 평가를 높게 받은 결과"라고 평가했다.

또한 강 대변인은 "고등교육에 대한 접근성 3위, 개인 안전 세계 5위, 건강과 복지 5위라는 결과는 국민이 체감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결과라고 본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강 대변인은 "환경의 질이 80위에 그쳤다는 점은 정부로서도 아프게 생각한다"며 "환경의 질에서 80위가 나오는 바람에 전체 순위를 잠식한 측면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전년도 92위에서 12단계의 개선이 있었다"며 "앞으로 정부는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비롯해 환경의 질을 제고하는 데 노력할 뿐만 아니라 더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우리가 갈 길은 정해져 있다"며 "그 길을 뚜벅뚜벅 가면서 또박또박 할 일을 챙겨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