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내 아이, 사생대회 못나갔다’며 편의점 차로 들이받은 30대 구속영장
경기 평택경찰서는 16일 편의점을 차량으로 들이받고도 난동을 부린 A(38) 씨에 대해 특수재물손괴, 특수상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16일 편의점을 차량으로 들이받고도 난동을 부린 A(38) 씨에 대해 특수재물손괴, 특수상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제공 = 뉴시스

경찰이 개인적 원한으로 편의점을 차량으로 수차례 들이받는 난동을 부린 운전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16일 편의점을 차량으로 들이받는 등 난동을 부린 A(38) 씨에 대해 특수재물손괴, 특수상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 씨는 전날 오후 6시경 자신의 제네시스 승용차를 운전해 평택시 포승읍 소재 한 편의점으로 돌진했다. 그는 편의점을 들이받고도 차에서 내리지 않고 앞뒤로 반복 운전을 하는 등 난동을 부렸다.

이 편의점은 내부 집기 등이 파손됐고, 충돌로 인해 유리창 파편이 튀어 점주 B(36) 씨 등이 다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가 차에서 내리라는 요구를 따르지 않자 공포탄 1발을 쐈다. 이후 차 문을 열고 들어가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 씨는 편의점에서 진행한 어린이 사생대회 공모전과 관련해, 점주와 갈등을 벌이다가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B 씨는 대회 당시 A 씨 자녀의 그림을 본사로 보냈으나 택배 배송 과정에서 분실되는 일이 벌어졌다. B 씨는 A 씨에게 수차례 사과하고 보상을 약속했다. 하지만 A 씨는 B 씨가 일부러 그림을 보내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수시로 찾아와 항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지난 6월에도 이 편의점에 찾아와 난동을 부렸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욕설을 해 모욕과 업무방해 혐의로 현재 재판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범행이 반복되고 있는 점을 들어 구속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